[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클라우드 매니지드서비스사업자(MSP) 베스핀글로벌은 자체 개발한 ‘옵스나우(OpsNow)’가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클라우드 관리 도구 파트너인 ‘AWS CMT(Cloud Management Tool)’ 컴피턴시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AWS CMT 컴피턴시는 클라우드 운영과 모범적인 거버넌스 사례들을 통해 고객의 클라우드 운영 전략을 실현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파트너에게 부여하는 인증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세계에서 해당 자격을 취득한 기업은 15개이며 국내에서는 베스핀글로벌이 최초라고 피력했다.

옵스나우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제공되는 클라우드 전문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비용과 자원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핀옵스(FinOps)’,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과 운영 자동화를 지원하는 ‘Dev OS’, 정보기술(IT) 운영에서 발생하는 인시던트를 담당 및 관련자에게 전달하는 ‘얼럿나우(AlertNow)’, 챗옵스(ChatOps)를 바로 생성해 운영할 수 있는 ‘헬프나우 AI(HelpNow AI)’, 클라우드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앱)의 종합 보안을 제공하는 ‘섹옵스(SecOps)’ 등이 제공되고 있다.

AWS CMT 컴피턴시를 획득한 핀옵스 상품은 클라우드 자원 및 비용 가시화, 기업의 조직과 과제에 대한 자원과 비용 분배, 미사용 자원 검출, 자원 적정 용량 설정, AWS의 각종 할인정책 등에 대한 사용현황 분석과 구매 추천 등으로 이루어진 비용 최적화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또 옵스나우는 베스핀글로벌과 AWS의 고객사례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200개 이상의 클라우드 보안, 자원 및 비용관리 정책으로 자동 검사와 리포팅을 제공하는 거버넌스 기능과, AI 및 룰 기반 이상비용 탐지, 실시간 리소스 이상 생성 탐지 등의 기능으로 기업의 안전한 클라우드 사용을 지원하고 있다.

베스핀글로벌은 옵스나우의 클라우드 가시화, 분배, 최적화, 거버넌스, 이상탐지 기능들을 통해 기업의 클라우드 비용을 최소 10%에서 최대 50%까지 절감시킬 수 있다고 피력했다. 국내외 약 1500개 이상 고객사가 옵스나우를 통해 클라우드 관리를 자동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박정호 베스핀글로벌 핀옵스개발그룹장은 “클라우드 자원과 비용 관리는 하면 좋은 것이 아니라 무조건 해야 하는 것이다. 베스핀글로벌이 2020년 하반기부터 약 40개 기업에게 옵스나우를 기반으로 핀옵스 비용절감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평균 30% 이상의 비용절감 방안을 제시해 주고 있다. 고객들은 클라우드 사용의 이점만 취할 수 있도록, 복잡하고 어려운 클라우드 자원과 비용 관리의 자동화는 옵스나우가 책임지고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