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S 업그레이드 최대 3년 지원…실효성 논란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7월31일자로 종료한다. 기존 이용자 피해가 불가피하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이용자 불만이 다른 제품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스마트폰 사후서비스(AS)를 제조일 기준 최소 4년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전과 같은 120개 서비스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는 2019년 이후 출시 프리미엄 제품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을 보장한다. 간편결제서비스 ‘LG페이’는 최소 3년 유지한다.

LG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한다”라며 “고객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유통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OS 업그레이드, AS 등 사후지원 걱정 없이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려는 여전하다. LG전자는 최근에도 부품 부족으로 프리미엄폰 AS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OS 업그레이드는 제조사 의지보다 제품 사양과 구글 전략 영향을 받는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