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최신 이미지센서 채용…중국 103만원부터 시작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저가 제품을 앞세워 이름을 알리던 샤오미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화웨이의 공백을 채우고 삼성전자·애플 경쟁 반열에 들어가기 위해 보급형부터 프리미엄까지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입지를 넓히고 있다.

29일(현지시각) 샤오미는 온라인 신제품 론칭 행사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미11’ 시리즈를 공개했다. 그중 최상위 모델인 ‘미11 울트라’는 카메라 기능에 특히 집중하며 주목받았다. 샤오미 역시 이 제품 카메라 기능을 설명하는데 상당 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미11울트라에는 스탭드래곤888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1/1.12인치 크기 삼성전자 최신 이미지센서 ‘아이소셀GN2’가 탑재됐다. 최근 스마트폰에 탑재된 이미지센서 중 가장 크다. 여기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기능을 추가하고 자동 초점 속도와 정확도를 높였다.

후면 3개 렌즈는 5000만화소 광각카메라로 초고화질(8K) 촬영이 가능하다. 48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128도 시야각을 제공한다. 4800만화소 망원카메라는 잠망경 형태로 최대 120배 줌을 지원한다. 기존 UHD보다 10배 이상 선명한 HDR급 고화질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압도적인 카메라 성능을 담은 만큼 카메라 하우징 크기도 뒷면 3분의 1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큰 편이다. 카메라 옆엔 1.1인치 크기 보조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전화 수신이나 배터리 잔량 등 간단한 알림을 표시하거나 후면 카메라로 셀피 사진을 찍을 때 뷰파인더로 활용할 수 있다.

이 제품 배터리는 5000밀리암페어시(mAh)로 대용량이다. 67와트(W) 무선충전을 지원해 36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다. 샤오미는 행사에서 무선 충전과 유선 충전 속도를 비교하는 방식을 통해 두 가지 방식 속도가 비슷해졌다는 점을 부각했다.

가격대는 약 103~121만원 정도로 샤오미가 공개한 미11 시리즈 중 가장 높다. 내달 2일 중국 시장샤오미는 다음 달 2일 해당 모델 판매를 시작한다. 미11 프로는 미11울트라와 AP 및 이미지센서, 배터리용량은 동일하지만 카메라 사양이 더 낮다. 가격은 86~98만원이다. 보급형 미11라이트는 40~45만원으로 책정됐다.
샤오미는 전작 대비 화면이 더 커진 스마트밴드 미밴드6도 공개했다. 미밴드 판매량은 전세계 1억2000만대를 돌파한 샤오미 대표 제품이다. 이외 80W 무선 충전 패드 및 세가지 제품을 동시 충전하는 60W 무선충전기도 무대에 올렸다. 샤오미는 이날 저녁에도 신제품을 지속 선보인다. 샤오미 최초 접는(Foldable, 폴더블) 스마트폰 ‘미믹스4 프로맥스’ 공개가 예상된다.

한편 샤오미는 가격대별 라인업을 늘려 판매량과 수익성을 모두 잡을 계획이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지난해 4분기 시장점유율 12.1%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전 세계 상위 5개 스마트폰 업체 중 전년동기대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달성한 업체로 꼽혔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