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성 설명·점자 스티커 도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장애인도 사용하기 편한 생활가전을 만든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생활가전 고객 접근성을 강화했다고 4일 밝혔다.

LG전자는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에 음성 설명을 도입했다. 음성 설명은 서울특별시 소비재 정보마당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또 제품 조작부를 읽을 수 있도록 점자 스티커를 제공한다.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에서 무료 배포한다.

LG전자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LG전자 생활가전 전반으로 음성 설명과 점자 스티커를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LG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개발 단계부터 제품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