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운로드 속도 5Gbps 구현…5G, 28GHz 활용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4세대(4G) 이동통신과 5세대(5G) 이동통신을 동시에 이용해 업계 최대 속도를 구현했다. 4기가바이트(GB) 파일을 6초 만에 내려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4G와 5G 이중 통신(Dual Connectivity)오로 업계 최대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했다고 4일 밝혔다.

경기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28기가헤르츠(GHz) 주파수 5G 기지국 ▲1.9GHz와 2.1GHz 주파수 4G 기지국 ▲갤럭시S20플러스 스마트폰 등을 이용했다.

다운로드 속도는 5.23기가비피에스(Gbps)다. 고화질(풀HD) 영화 1편(4GB)을 약 6초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현재 5G 서비스는 4G와 5G를 동시에 사용하는 방식(NSA: Non-standalone)이다. 삼성전자 기술을 사용하면 5G 체감속도를 높일 수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에어(Air)설계그룹 설지윤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 5G 기록 달성과 더불어 4G와 5G의 기술적 장점, 인프라적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의 한계에 도전해 세계 사용자가 전에 없던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가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