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오 퀀텀 프로세서, 모든 영상 실시간 초고화질 전환
- 퀀텀 미니LED, 4096단계 밝기 조절 명암비 극대화
- 운동 강사·게이밍 모니터·업무 도우미 역할까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2021년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네오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를 처음 선보였다.

3일 삼성전자는 서울 강남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네오QLED TV 체험행사’를 개최했다.

영상 화질과 상관없이 최상의 화질을 즐길 수 있다. 뉴스 진행자 이마의 주름이나 양복의 질감까지 경험할 수 있다. 같은 붉은색이더라도 더 붉고 덜 붉음의 차이가 세밀하게 드러난다. 8K로 촬영하지 않은 예전 콘텐츠를 눈에 거슬리지 않을만한 수준이 아니라 요즘 콘텐츠처럼 즐길 수 있게 된 셈이다.

비밀은 인공지능(AI)과 백라이트에 숨어있다.

네오QLED TV 영상처리장치(VPU)는 ‘네오 퀀텀 프로세서’다. 16개 신경망으로 구성한 학습형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도입했다. 입력 신호 특성까지 고려해 실시간으로 화질을 높여준다. 입체감과 세부 표현력을 높인다.

액정표시장치(LCD) 백라이트는 미니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했다. 이 미니LED를 삼성전자는 ‘퀀텀 미니LED’로 지칭했다. 일반 LED 대비 높이 기준 크기가 40분의 1 작다. 크기가 줄어든 만큼 촘촘하게 LED를 배치했다. LED 밝기는 4096단계(12비트)까지 세밀하게 조정해 준다. 색 재현력과 명암비를 향상할 수 있다.

TV가 커질수록 소리에 대한 기대치도 올라간다. 여러 사람이 오가는 상황임에도 불구 선명하고 웅장한 소리를 들려줬다. 개방된 공간임을 느끼지 못할 정도. AI가 설치 공간을 분석해 최적화한 소리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영상 속 사물이 움직이면 소리도 스피커를 따라 움직였다.

코로나19는 TV의 재발견을 가져왔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서다. TV는 운동 강사, 놀이 친구, 업무 도우미 역할까지 해야 한다. 네오QLED TV는 화면을 통해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것을 지원한다.

영상을 보며 따라하는 운동 시대는 갔다. 네오QLED TV는 카메라를 연결하면 ▲자세 ▲동작 횟수 ▲칼로리 소모량 등을 점검해준다.

게임용 모니터를 따로 사지 않아도 된다. 네오QLED TV 전 모델은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갖췄다. 영상신호 처리 속도는 5.8밀리세컨드(ms)다. 업계 최단 인풋 랙이다. 21대9와 32대9 화면비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리모컨에 핫키를 배치해 게임 관련 설정 단계를 단축할 수 있는 ‘게임바’를 도입했다.

노트북 화면이 답답할 때 TV를 모니터로 이용하면 어떨까. 네오QLED TV는 ‘PC 온 TV’ 기능이 있다.

네오QLED TV는 버릴 것이 없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TV 포장 상자를 2021년 TV 신제품 전체에 적용했다. ‘에코 패키지’다. 포장재를 이용해 소형 가구 등을 만들 수 있다. QR코드를 이용해 다양한 소품 제작 설계도를 고를 수 있다. 리모컨은 태양전지를 이용한다. 1회용 배터리는 끝났다.

삼성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QLED)TV 비교 시연을 통해 네오QLED TV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네오QLED TV 국내 판매는 이날부터 시작했다. 8K 2개 시리즈 ▲65인치 ▲75인치 ▲85인치 3종, 4K 2개 시리즈 ▲50인치 ▲55인치 ▲65인치 ▲75인치 ▲85인치 5종을 고를 수 있다. 출고가는 4K는 229만원부터 8K는 589만원 부터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