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에 공급 개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기가 카메라 기술의 혁신을 이뤄내고 있다. 잠망경 형태 광학줌 제품 개선에 성공했다.

1일 삼성전기는 광학 10배줌 폴디드 카메라모듈을 개발해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학줌은 멀리 있는 피사체를 화질 저하 없이 당겨 사진을 찍는 기능이다. 이미지센서와 렌즈간의 거리인 초점거리가 멀어질수록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한다.

지난 2019년 삼성전기는 빛을 잠망경 형태로 굴절시켜 초점거리를 확보한 폴디드 카메라모듈을 만들어 ‘카툭(카메라 툭 튀어나옴)’ 없이 5배 광학 줌 구현에 성공했다. 갤럭시S20울트라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한 바 있다. 애플도 올해 또는 내년부터 폴디드 제품 적용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폴디드 방식을 적용해도 광학줌 배율을 확대하면 카메라모듈의 길이는 증가해 스마트폰 내 공간 효율성이 떨어진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기는 빛을 2번 굴절시켜 초점거리를 2배로 늘리면서도 카메라모듈 길이는 25%만 증가한 듀얼 폴디드 카메라모듈을 개발했다.

카메라모듈 높이를 줄이기 위해 렌즈의 위아래를 절단한 독자적인 렌즈를 적용하기도 했다. 이 렌즈는 빛 투과율에 영향을 끼치는 평탄도 조절이 어려워 제작 난도가 높다.

저손실 표면코팅 기술로 빛의 굴절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손실을 최소화했다. 고감도 센서 볼가이드 구동계(액츄에이터)를 적용해 긴 렌즈 작동 거리에도 정밀한 손 떨림 보정으로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기 모듈 개발팀장 심익찬 전무는 “최근 카메라모듈이 스마트폰의 주요 차별화 포인트로 활용되며 초소형, 고배율 광학 줌에 대한 시장 요구가 커지고 있다”며 “삼성전기는 렌즈, 액츄에이터 등 핵심부품을 직접 설계, 제작하는 기술력으로 고객이 원하는 차별화된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렌즈설계 및 금형기술, 고성능 액츄에이터 제조 내재화 등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주요 스마트폰 업체에 카메라모듈을 납품하고 있다. 모바일에서 축적한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도 거래를 확대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SKT, 월 4900원 파리바게뜨 구독서비스…최…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