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위메프가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하송 부사장<사진>을 선임했다.

8일 위메프는 “지난해 8월 시작한 직무대행 체제를 종료하고, 하송 신임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2015년 위메프에 합류한 하 신임 대표는 마케팅과 사업분석, 직매입, 물류업무를 총괄했다. 2017년부터 전략사업부문을 맡아 플랫폼 및 신사업 개발, 제휴사업 등을 주도했다. 앞으로 기술 기반 플랫폼 역할을 강화해 위메프의 재도약을 이끌 계획이다.

하 신임 대표는 “업계 최고 수준의 큐레이션 서비스를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철저하게 사용자(User) 관점에서 경쟁력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투자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8년간 위메프를 이끈 박은상 전 대표는 자문 역할을 맡는다. 박 전 대표는 지난해 6월 한 달간의 안식휴가를 거쳐 7월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휴직했다.

이후 위메프는 부문별 4인 조직장 체제를 임시로 운영하다 지난해 8월 중순 하송 부사장 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해왔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 LG전자, 생활가전 접근성 확대
  • “살려줘” 한마디에 긴급구조요청…SKT,…
  • 소니, 워크맨 추억 마케팅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