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오하이주 전력청 퍼스트에너지에 공급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일진전기가 미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3일 일진전기(대표 황수)는 충남 홍성 공장에서 생산한 500킬로볼트(kV) 350메가볼트암페어(MVA)급 초고압 변압기를 미국 오하이주 전력청 퍼스트에너지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을 미국에 수출한 것은 처음이다. 일진전기가 2년간 독자 기술로 설계·제작·시험과정을 거쳐 개발에 성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거래로 향후 수주 경쟁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황 대표는 “500kV급 변압기 수출을 시작으로 해외 수주와 매출 확대에 적극 나서고 친환경 신제품 개발로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진전기는 국내 최초로 154kV 식물유 변압기를 한국전력 3개 변전소에 공급한 바 있다. 지멘스와는 기술 제휴를 통해 기존 유해 가스인 육불화황(SF6)가스를 쓰지 않는 170kV 친환경 가스절연개폐장치(GIS)를 올해 상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