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OTT 밀어주자” 최기영 장관, 세액공제·자율등급제 추진

2021.01.29 14:01:26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내 주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들과 만난 가운데, 콘텐츠와 플랫폼을 아우르는 OTT 생태계 육성을 약속했다. 국내 OTT 사업자에대한 세액공제와 자율등급제 추진을 과제로 내세우는 등 최소규제와 진흥에 방점을 찍었다.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날 광화문 인근에서 국내 OTT 사업자들과 올해 사업전략 및 업계 애로사항을 논의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지난해 6월 범정부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 발표 이후 국내 기업의 신규 OTT 출시 및 콘텐츠 투자 확대와 해외 진출 현황을 살피고 지원책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신종수 카카오M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OTT 사업자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과 한류 콘텐츠 경쟁력을 결합하면 세계 OTT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하는 한편, 이와 함께 “이러한 노력들이 정부의 불필요한 규제로 지연되지 않도록 ‘최소규제’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관계 부처와 협력해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을 차질없이 수행하는 것은 물론, 웹드라마와 같은 OTT 특화 콘텐츠에 대한 제작지원을 확대하고 ‘미디어 지능화 기술개발’과 ‘AI기반 자동번역 시스템 기술개발’을 신규 추진하는 등 업계 수요에 바탕을 둔 종합적인 지원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과기정통부는 ‘2021년도 OTT 업계 종합 지원방안’을 통해 ▲세액공제 및 자율등급제 도입을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추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지원 및 중소·벤처 육성을 위한 260억원 규모 정책펀드 운영 ▲OTT 특화 기술 개발 ▲제작 시설·설비 지원 ▲해외진출 지원 등 과제를 지목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 간담회를 통해 대표적 융합서비스인 OTT에 대한 우리 기업의 경쟁력과 가능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미래 미디어 산업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OTT산업을 위해 콘텐츠 제작, 플랫폼 경쟁력 강화, 해외 진출을 아우르는 생태계 육성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