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 퀄컴 AMD 엔비디아 등 대형 고객사 즐비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1~2위 업체가 미국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커졌다. TSMC에 이어 삼성전자도 현지 공장 증설할 전망이다. 주요 고객사가 다수 포진해 미국 공략은 필수적이다.

22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신공장 구축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총 100억달러(약 11조500억원)가 투입되는 대규모 투자다.

구체적으로는 극자외선(EUV) 장비가 도입된 3나노미터(nm) 라인이 마련된다고 내다봤다. 예상 일정은 연내 착공한 뒤 2022년 설비 투입, 2023년 본격 가동 순이다.

삼성전자는 ‘아직 검토 중이며 정해진 바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시점이 문제일 뿐 증설은 결국 진행될 것으로 추정한다.

이미 오스틴에는 삼성전자 사업장이 있다. 이곳에는 시스템반도체 연구개발(R&D)시설과 파운드리 라인을 갖춰져 있다. 10나노 제품까지 생산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3년간 해당 공장 인근 토지를 꾸준히 사들였다. 오스틴 시의회에 개발 승인도 요청하면서 증설 가능성이 지속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번 보도도 같은 맥락이다.

경쟁사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신공장을 짓기로 확정한 점도 삼성전자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TSMC는 지난해 5월 120억달러(약 13조2600억원)를 투자해 5나노 생산라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같은 해 12월 피닉스에 대규모 투지를 매입하면서 계획을 본격화했다.

TSMC는 워싱턴 팹이 있지만 규모가 크지 않다. 피닉스 공장이 구축되면 사실상 주력 생산기지를 미국에 처음으로 세우는 셈이다. 오는 2024년 제품 양산이 목표다.

파운드리 업계가 미국으로 향하는 이유는 애플 퀄컴 AMD 엔비디아 등 글로벌 기업이 있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는 이를 이용해 반도체 공급처를 아시아에서 자국으로 옮기는 ‘기업 본국 회귀(리쇼어링)’ 정책을 펼치고 있다. 미·중 기술패권 다툼이 한창인 만큼 조 바이든 대통령 체제에서도 이러한 기조가 유지될 전망이다.

한편 인텔이 TSMC와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일부 물량을 맡길 것이라는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일단 인텔은 2020년 4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7나노 중앙처리장치(CPU)는 2023년 출시 예정이라며 오는 7월부터 공정 정상화에 나선다”고 언급했다. CPU 자체 생산 기조는 유지했다.

다만 다음달 15일 팻 겔싱어 신임 최고경영자(CEO) 취임 이후 상세 계획 발표를 예고했다. 외신과 업계에서는 그래픽처리장치(GPU)는 TSMC, PC 메인보드에 탑재되는 사우스브리지 칩셋은 삼성전자가 생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