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S, 자체 CPU 개발 착수…윈도PC·서버, 대체 가능성↑
- 인텔뿐 아닌 x86 CPU 생태계 잠재적 위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텔에 비수를 꽂았다. 자체 중앙처리장치(CPU) 개발에 나선다. MS는 PC용 운영체제(OS)를 장악한 업체. AMD보다 더 위협적 도전자가 출현했다.

19일(미국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MS는 자체 CPU 설계에 착수했다. ARM 코어를 이용한 CPU로 전해졌다. 인텔 주식이 급락했다.

인텔은 PC와 서버 양쪽에서 도전을 받고 있다. 같은 x86 계열 AMD뿐 아니라 퀄컴 애플 아마존 구글 등 다양한 업체가 자체 CPU에 관심을 쏟고 있다.

개인 및 기업 PC CPU는 퀄컴과 애플이 기반을 쌓은 상태다. MS는 2019년 ‘윈도10’을 퀄컴 CPU에 맞춰 최적화 했다. 퀄컴 CPU를 내장한 ‘서피스 프로X’를 출시했다. MS는 PC OS 주도권을 쥐고 있다. 차기 OS 개발 방향에 따라 ARM 계열 CPU에 힘을 실을 수 있다. 애플은 올해부터 PC에 자체 CPU를 투입했다. 애플은 OS와 소프트웨어(SW) 자체 생태계를 갖고 있다. 세계 PC 시장 점유율은 한 자릿수대 후반. 애플 관련 시장은 다시 회복하기도 쉽지 않다.

서버용 CPU도 균열이 발생했다. MS는 세계 클라우드 2위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MS 점유율은 17.9%다. MS가 자체 CPU를 개발할 경우 인텔은 이 시장을 잃을 수 있다. 클라우드 1위는 아마존웹서비스(AWS)다. 점유율은 45%다. AWS도 인공지능(AI)용 자체 칩에 관심을 쏟고 있다. AMD와 엔비디아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인텔 의존도가 하락하는 셈이다.

한편 장기적 관점에선 AMD도 유리할 것이 없다. AMD CPU는 인텔과 같은 x86 계열이다. MS의 도전은 인텔이 아닌 x86 계열 CPU 생태계에 대한 위협이다. AMD는 인텔과 x86 계열 CPU 시장을 양분하는 것이 최선이다. 인텔의 추락은 ARM 계열 CPU의 대두다. 생존을 걱정해야 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