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하는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21년 금융산업의 디지털과 IT혁신 이슈를 진단하고 대응 전략을 공유하기위한 '2021 금융IT 혁신(Innovation)' 컨퍼런스가 오는 12월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개최됩니다.   

올해로 15년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방식의 버츄얼 컨퍼런스로 진행됩니다. 컨퍼런스 참관은 무료이며, 보다 원활한 진행을 위한 선착순 사전등록은 현재 디지털데일리 홈페이지로 통해 자세히 안내되고 있사오니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올해는 예상치 못했던 언텍트 상황의 전개로 우리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DT)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관련하여 2021년 금융산업의 혁신 투자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클라우드 기반의 금융IT 인프라 강화 전략, AI(인공지능)과 RPA에 기반한 금융서비스 고도화와 업무 프로세스 혁신, 데이터 중심의 신개념 금융서비스 혁신, 금융 보안전략의 강화 등 다양한 금융 IT 현안들이 즐비합니다.

이번 '2021 금융IT 혁신' 컨퍼런스에서는 2021년 금융IT 감독방향(금융감독원)을 비롯해 핵심 금융IT 현안들을 중심으로 총 24개 주제로 발표 세션을 구성됐습니다. 

세션 구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Day 1 언택트 시대, 2021년 금융IT 정책과 인프라 혁신 전략
▲2021년 금융IT부분 감독 방향(금융감독원 장성옥 부국장) , 더 K 프로젝트 성과 및 KB금융 클라우드 혁신 전략(국민은행 IT그룹 이우열 부행장) 성공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 전략과 금융 IT 인프라의 미래(한국레드햇/인텔코리아), ▲클라우드 시대, 금융산업이 고려해야 할 운영 전략(뉴타닉스), 금융권 데이터 중심 인프라 도입 전략(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춘추전국시대, 페이코의 생활 금융 전략(NHN), 금융권 원격 근무 확대 실시에 따른 재택근무 보안 대응 방안(포티넷), AI 시대 금융 데이터 관리를 위한 데이터 현대화(한국IBM)

◆Day 2. AI & 데이터 시대, 2021년 새로운 금융혁신 서비스
▲금융IT혁신과 차세대 코어뱅킹 전략(뱅크웨어글로벌)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화상 기반 실시간 전자서식 시스템’(포시에스), ▲AutoML을 활용한 금융 플랫폼 혁신 전략과 전망(SAS코리아), 구독형 인공지능, 금융권을 위한 AIaaS 전략 (솔트룩스), 마이데이터 및 디지털 금융 전환 가속화를 위한 플랫폼 접근 방안(한국IBM) 금융권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위한 R&D 전략(신한금융그룹) 

◆Day 3. 뉴노멀 금융 혁신, 2021년 보안 & 컴플라이언스 전략
▲재택근무 컴플라이언스 대응을 위한 단말과 접근통제 보안 전략(퀘스트소프트웨어)업무환경 변화에 따른 클라이언트 보안 전략(엑스퍼넷), 금융회사와 대안신용평가 성공적인 비즈니스 협업 사례(크레파스솔루션) 퓨어스토리지가 제안하는 뉴노멀 시대의 금융 IT 인프라의 고도화 방안(퓨어스토리지) Sanctions, TBML 등 강화된 자금세탁 규제 대응 방안(SAS코리아) NH(농협금융)의 CERT 전략과 2021년 보안 이슈 전망(NH농협은행)

◆Day 4. 2021년 금융 혁신 프로세스 & 베스트 프랙티스 구현 전략
▲금융 실거래 자동 검증 솔루션 적용 사례(LG CNS 신민성 책임), ▲금융기업의 Modernization을 위한 Readiness 확보 (SK㈜ C&C) ▲금융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적용 (삼성SDS),  ▲하나금융그룹 RPA 솔루션 워라봇 개발과 적용 사례 소개 (포스코ICT / 하나금융TI)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 삼성전자, 산업용 특화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
  • LG전자, 생활가전 접근성 확대
  • “살려줘” 한마디에 긴급구조요청…SKT,…
  • 소니, 워크맨 추억 마케팅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