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인포섹과 ADT캡스가 연내 합병한다. 두 기업이 결합할 경우 매출 1조원의 종합 보안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27일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인포섹과 라이프앤시큐리티홀딩스(LSH)가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간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LSH는 ADT캡스의 지분 100%를 가진 모회사다.

SK인포섹과 LSH가 연내에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1분기 안에 기업결합 신고 등 절차를 거쳐 ADT캡스까지 합병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SK인포섹의 회사합병결정 공시에서는 합병 목적을 ‘경영 효율성 제고’로 안내하고 있다. 합병은 SK인포섹이 LSH를 흡수합병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다만 두 기업 모두 SK텔레콤의 자회사인 만큼 문맥 그대로 흡수합병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ADT캡스와 SK인포섹의 지난해 매출액은 각각 7447억원, 2704억원으로 기업 규모로는 ADT캡스가 SK인포섹의 배 이상이다.

ADT캡스는 무인경비 및 무인주차·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다. 최근 코로나19 국면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영상인식·발열감지 등 토탈 방역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달리 SK인포섹은 정보보안 컨설팅, 사이버공격 탐지 및 보안관제, 시스템통합(SI) 등이 주요 사업 영역이다.

두 기업의 결합은 물리보안과 정보보안을 아우르는 종합 보안기업의 탄생이라는 점이 부각된다. 에스원이 매출 2조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지만 물리보안에 특화된 점을 감안하면, ADT캡스와 SK인포섹의 결합으로 탄생하게 되는 기업은 국내 정보보호업계에서 유래 없는 최대 규모의 기업이 되는 셈이다.

양사는 합병을 계기로 공동 연구개발(R&D)을 강화해 고객 니즈에 맞는 종합 보안 포트폴리오를 갖춰 소비자의 보안 상품·서비스에 대한 선택권을 넓힐 예정이다. 또 합병법인 출범 3년 내 기업가치를 5조원 규모로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양사의 결합으로 노리는 시장은 분명하다.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등의 확산으로 커질 융합보안 시장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의 뉴 ICT와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 ADT캡스의 관제시스템과 출동 인프라가 결합하면 새로운 차원의 융합보안 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다”며 “가령 일반 고객을 위해 가정용 폐쇄회로(CC)TV나 와이파이 해킹 등을 방지하는 서비스와 외부 침입 발생시 출동보안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새롭게 출범하는 합병법인은 ▲개인·집·산업(기업)·사회 전반의 맞춤형 융합보안 서비스 ▲AI 기반 지능형 통합관제시스템 구현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성장 보폭을 넓혀 향후 기업공개(IPO) 준비에도 속도를 낸다.

또 합병법인은 융합보안의 글로벌 진출 전초기지로 활약할 전망이다. 먼저 중국 및 동남아시아를 시작으로 융합보안 상품 및 서비스를 수출하고 전 세계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SK인포섹이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인 빈(Vin) 그룹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는데, 해외 사업 역량을 강화해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합병 추진을 통해 국내 보안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글로벌 무한 경쟁을 이겨낼 수 있는 혁신적인 보안 서비스와 플랫폼, 그리고 기술력을 갖추어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서 관련 생태계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KT, 양자암호통신 상호운용 인터페이스 기술…
  • 2021년 에어컨 경쟁 시동…LG전자, '휘센 타…
  • [슬기로운 소비생활] 초고속 블렌더와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