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69년부터 매년 교차 개최…올해 처음 코로나19 탓 화상회의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취임 후 첫 한국과 일본 경제인이 한자리에 모였다. 정치적 상황과 별도로 경제교류를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7일 한국 한일경제협회와 일본 일한경제협회는 서울 강남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제52회 한일경제인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는 1969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번갈아 열었다. 대표적 민간 경제회의다. 양국 인적 경제적 교류를 촉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한일 양국 기업인과 정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한일관계가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지만 양국 간의 경제교류는 한일관계를 지탱해 온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라며 “양국 간 경제교류는 흔들림 없이 지속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 주제는 ‘미래를 여는 한일협력-202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신시대’다. 기조연설은 일본 도쿠라 마사카즈 스미토모화학 회장과 한국 홍석현 한일비전포럼대표 및 중앙홀딩스 회장이 했다.

한편 지난 9월 자민당 아베 신조 총재가 총재와 총리에서 물러나고 스가 요시히데가 총재와 총리를 맡았다. 한일관계 개선은 아직이다. 스가 정부는 지난해 아베 정부가 시행한 반도체 관련 3개 제품 수출규제 강화와 수출우대국(화이트리스트) 제외를 유지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