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기차 화재 원인 불분명…LG·삼성 배터리 탑재 전기차, 연이어 리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전기차 화재 우려 확산으로 완성차업계가 연이어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있다. 화재 원인이 특정되지는 않았지만 배터리 업계는 울상이다. 배터리 셀 문제라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물론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꺾일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다.

26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독일 오펠은 최근 ‘암페라-e모델’의 리콜을 결정했다. 대상은 2017~2020년 동안 생산된 1500여대 중 550대 내외다.

오펠은 현지 언론을 통해 “배터리 팩에서 연기가 나거나 녹고 탈 위험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달 초 암페라-e모델 1대에서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오펠은 제너럴모터스(GM)가 지난 2017년 PSA그룹에 매각한 업체다. GM 자회사 시절부터 판매된 암페라 시리즈는 GM의 ‘볼트EV’와 같은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한다.

앞서 GM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명령으로 2017~2019년 생산한 볼트EV 리콜을 결정했다. 뒷자석 의자 밑 배터리 팩 화재 위험이 이유다. 해당 차량에는 LG화학이 충북 오창 공장에서 만든 배터리가 투입됐다. LG화학에 따르면 당시 GM이 발표한 리콜 수량 6만9000여대에 암페라-e모델도 포함됐다.

배터리 업계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전기차 화재에 대해 명확한 원인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특정 부품이나 업체를 탓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전기차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현대차는 LG화학 배터리가 적용된 ‘코나EV’ 7만7000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 국내외에서 13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 리콜이 진행되고 있다.

BMW와 포드도 삼성SDI의 배터리가 투입된 일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리콜하기로 했다. ‘330e’ 등 2만6900대, ‘쿠가’ 등 2만500대가 대상이다.

다른 업계관계자는 “전기차가 연소되면서 정확한 발화 요인을 규명하는 것이 어렵다.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찾아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KT, 양자암호통신 상호운용 인터페이스 기술…
  • 2021년 에어컨 경쟁 시동…LG전자, '휘센 타…
  • [슬기로운 소비생활] 초고속 블렌더와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