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애플 아이폰12 품귀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블루’ 재고만 넘쳐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일선 유통망에선 ‘블루’와 ‘퍼시픽블루’ 물량이 다른 색상 대비 압도적으로 많아 재고 처리에 고심이다. 당초 애플의 국내시장 선호색상 공략이 예상을 빗나간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통신3사와 온라인커머스채널 등은 지난달 30일 출시된 ‘아이폰12프로’에 이어 이달 20일 출시된 ‘아이폰12프로맥스’까지 물량 수급에 난항을 빚고 있다. ‘아이폰12’와 ‘아이폰12미니’는 상대적으로 나은 형편이지만, 역시 수량 부족으로 일부 배송 지연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이 가운데 시그니처 컬러인 ‘블루’와 ‘퍼시픽블루’ 색상 모델은 오히려 재고가 쌓여 있다. 애플은 아이폰12·미니에선 ‘블루’를, 아이폰12프로·프로맥스에선 ‘퍼시픽블루’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하지만 블루 라인업의 인기는 예상에 못 미치는 눈치다. ‘블루’의 경우 이른바 ‘용달차’ 색상과 비슷하다고 해 ‘용달블루’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당초 국내에 배정된 이번 아이폰12 시리즈 물량에서 색상 비중은 ‘블루’와 ‘퍼시픽블루’ 대 나머지 색상이 5대5 수준이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인기모델로 꼽히는 아이폰12프로의 경우 ‘퍼시픽블루’가 80~90%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블루 컬러도 인기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워낙 다른 컬러가 부족해 품절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쿠팡·위메프 등 자급제 판매채널에서는 아이폰12프로·프로맥스의 경우 ‘퍼시픽블루’를 제외한 전 색상이 매진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탓에 통신사 판매·대리점과 유통채널에서는 구매자에게 ‘블루’와 ‘퍼시픽블루’ 색상을 은근히 권하기도 한다. 한 판매점 관계자는 “가뜩이나 아이폰12에 대한 수수료가 줄었는데, 통신사들이 ‘블루’ 컬러에만 정책을 몰아주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두 색상에 판매수수료(장려금)를 집중시켜 재고 소진을 촉진하려는 목적이다.

이같은 품귀현상은 당초 시그니처 색상에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본 애플의 물량 공급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실제,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만 하더라도 프로모델에서 처음 선보인 ‘미드나잇그린’이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여줬다. 더욱이 해외에서는 이번 아이폰12 시리즈에서 ‘블루’와 ‘퍼시픽블루’에 대한 선호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정작 국내에서 선호도가 높은 색상은 아이폰12·미니의 경우 ‘화이트’, 아이폰12프로·프로맥스의 경우 ‘그래파이트’가 꼽힌다. 통신3사 사전예약 현황에 따르면, 그래파이트 비중은 30~40% 수준, 화이트 비중도 많게는 45% 이상으로 집계됐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카카오 AI스피커 외장배터리 불났다…“전량…
  • KT, 양자암호통신 상호운용 인터페이스 기술…
  • 2021년 에어컨 경쟁 시동…LG전자, '휘센 타…
  • [슬기로운 소비생활] 초고속 블렌더와 일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