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회 EY 최우수 기업가상 마스터상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2020.11.06 10:52:01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EY한영은 5일 롯데 시그니엘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제14회 EY 최우수 기업가상’(EY Entrepreneur Of The Year) 시상식을 열고,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등 올해 대한민국을 빛낸 기업인들에 대한 상을 수여했다. 

EY 최우수 기업가상은 멈추지 않는 도전과 리더십으로 혁신을 이끌어가는 기업인들에게 EY가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일명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정도로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전 세계 50개 국가, 145여개 도시에서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 2007년부터 개최됐다. 

올해도 독립적인 심사위원단(위원장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약 6개월에 걸쳐 6가지 평가 기준(기업가 정신, 가치창출, 전략적 방향, 국내 및 세계적 영향력, 혁신성, 개인적 품성 및 리더십)에 따라 엄정한 심사를 진행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최고 영예의 마스터상은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에게 돌아갔다. 서 회장은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 발전은 물론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점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 회장 리더십으로 셀트리온그룹은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현재 셀트리온그룹은 글로벌 항체 바이오시밀러 매출 1위로 글로벌 종합생명공학 기업으로 도약했다. 

서 회장은 지난 2010년 차세대 비즈니스 리더로 주목을 받으며 EY 최우수 기업가상 라이징스타 부문을 수상한 후 10년만에 최고 영예인 마스터상을 받았다. 국내에서 EY 최우수 기업가상에서 두 번 상을 받은 것은 서 회장이 처음이다. 

대를 이어 성공적으로 기업을 이끌어온 기업가들에게 주어지는 패밀리 비즈니스(Family Business) 부문 상은 화승그룹의 현승훈 회장과 현지호·현석호 부회장에게 돌아갔다. 

향후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이 돋보이는 기업을 이끌고 있는 기업가에게 수여되는 라이징 스타(Rising Star) 부문은 조만호 무신사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운영하는 여성 기업가에게 수여하는 스페셜 여성 기업가상(Women Entrepreneur Special)은 이해연 ㈜에이치엘사이언스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마스터상을 수상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내년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에 한국 대표 기업가로 참가해 전 세계 약 50개 국가, 145여개 도시에서 선정된 최고의 기업가들과 세계 최고 기업가상을 놓고 경합할 예정이다. 

박용근 EY한영 대표이사는 이날 시상식에서 “기업인 여러분들의 멈추지 않는 도전이 지금 우리 앞에 놓인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원동력”이라며 “EY는 기업의 동반자로서, 가장 신뢰 받는 파트너로서, 항상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Y 최우수 기업가상은 남다른 비전으로 성공을 일군 기업가들의 노력과 열정, 성과를 기리고 전 사회에 기업가 정신을 확산하고자 1986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됐다. 한국에서는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