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오토데스크는 현대자동차그룹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와 손잡고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을 위한 양사 협력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인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로봇과 전기차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지난 CES 2019에서 선보였다. 기존 4개 바퀴를 탑재한 로봇 다리를 활용해 기존 자동차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 활용하도록 설계됐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에는 오토데스크의 통합 CAD/CAM/CAE 소프트웨어(SW) ‘퓨전 360’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이 활용됐다.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은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강도, 무게, 소재, 제조 방식 등 사용자가 입력하는 설계 조건에 여러 옵션을 제공한다.

로봇 다리에 고성능 전기 모터를 장착한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보행과 바퀴 이동에 무리가 없도록 강성을 높이는 동시에 가벼운 무게가 요구된다. 이에 오토데스크 연구팀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와 협업해 메탈폼, 탄소 섬유 및 새로운 금속 합금 등 무게가 가볍고 미래 지향적인 소재를 활용했다.

존 서 현대자동차그룹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상무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은 사람의 생각이 닿지 못하는 범위까지 디자인 가능성을 넓혀줌으로써 엔지니어나 설계자가 다양한 관점에서 수많은 설계 옵션을 검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오토데스크코리아 대표는 “이번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할 수 있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의 범용성과 지속가능성 기여 등 새로운 가능성을 찾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토데스크는 오는 11월 5일 오토데스크의 제너레이티브 디자인 가능성을 경험할 수 있는 자사 온라인 체험 행사인 ‘디자인 라이브’를 개최한다. 주제는 ‘인공지능과 함께 새로운 가능성을 찾다’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