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지주, 부산-경남은행 합병시도 당장 중단하라" 금융노조 반발

2020.10.26 16:10:54 / 박기록 rock@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위원장 박홍배)는 26일 성명서를 내고 'BNK금융지주는 부울경 지역갈등 유발하는 지방은행 간 합병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금융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효율성이라는 미명 아래 부산은행-경남은행 합병 시도, 지방은행 설립 취지와 특수성 훼손이 우려되며, 지역균형발전 정책 역행과 금융소외지역 발생, 나아가 한국 금융산업의 지형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노조측은 BNK금융지주 회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임기 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합병 방향을 마련하겠다는 발언을 지적했다. 이는 2017년 회장 취임 당시 부산은행-경남은행 투 뱅크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다짐을 뒤집는 것이며, 효율성이라는 미명 아래 합병을 강행하겠다는 것이라고 금융노조는 반발했다.

이어 금융노조는 "BNK금융지주가 말하는 효율성이란 결국 구조조정과 영업점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나는 반사이익일 뿐"이라며 "우리는 그 반사이익을 위해 우수한 인력 상실과 지역경제 몰락을 내어줄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