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사 목적 활용 우려” 이유... 中 반도체 육성 전략 차질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 최대 반도체 기업 SMIC를 무역 거래제한 기업 명단 ‘블랙리스트’에 포함했다. ‘반도체 굴기’를 추진해온 중국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미 상무부는 SMIC와 거래를 금지하는 조처를 담은 서한을 미국 컴퓨터 칩 제조회사들에 보냈다. 앞으로 SMIC와 그 자회사에 특정 기술을 수출하려면 사전에 건별로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다.

미국은 SMIC로 수출하는 반도체 기술과 장비를 중국군이 군사목적으로 활용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제시했다. 상무부는 “SMIC에 대한 수출은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용납할 수 없는 위험(unacceptable risk)’을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반도체 기술이 중국군 손에 들어갈 수 있다며 ‘국가안보’를 전면에 내세운 셈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미국 기업들은 SMIC에 반도체 장비나 부품을 수출할 때마다 당국 승인을 받아야 한다. 화웨이 제재처럼 미국 기술이 적용된 반도체 소프트웨어나 부품, 장비 공급이 중단될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화웨이에 이어 SMIC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두번째 중국 주요 기술 기업이 됐다”고 전했다.

이번 미국 조치에 대해 SMIC는 수출 제한에 대한 공식 통보를 받지 않았으며 중국군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SMIC는 “우리는 중국 군대와 관계가 없으며 오직 민간 상업적 최종 소비자들을 위해서만 반도체를 생산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SMIC는 중국 대표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다. 반도체 자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중국 정부로부터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급성장 중이지만 여전히 생산장비와 소프트웨어 중 절반 가량을 미국 수입에 의존한다. 이 때문에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미국 조처로 SMIC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제재로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첨단 반도체 육성 전략은 큰 차질을 빚게 될 전망이다. 중국은 2025년까지 반도체 자급률 75%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와 스마트폰을 화웨이에서 생산했다면 그 제품에 들어가는 반도체는 SMIC에서 개발하는 식이다.

미국이 먼저 화웨이에 대한 거래를 제한하자 중국 정부는 SMIC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나선 상태였다. 그러나 미국이 SMIC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마련하면서 흔들린 중국 반도체 사업에 쐐기를 박으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SKT “노후 안테나 플라스틱, 신형 통신장비…
  • LG전자, “1억원 롤러블TV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30만원대 후면 4개 카메라폰 ‘Q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