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하반기 신형 5G 스마트폰 대전을 앞두고 통신사들이 구형폰 재고떨이에 나섰다. 상용화 후 첫 5G폰이었던 ‘갤럭시S10 5G’는 출고가 155만원으로 시작해 1년 반 만에 공시지원금을 포함해 20만원대 가격으로 내려갔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LG전자 하반기 플래그십폰 ‘LG V50S 씽큐’ 출고가를 지난 18일 119만9000원에서 99만9900원으로 20만원 인하했다. 출시 약 1년 만이다.

이번 출고가 인하로 V50S 씽큐는 통신사 최대 공시지원금에 유통망에서 얹어주는 추가지원금까지 더해 최저 3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현재 V50S 씽큐 공시지원금은 통신사별로 최고요금제 기준 LG유플러스 60만원, SK텔레콤 50만원, KT 21만5000원 순이다. 추가지원금은 많게는 9만원이 주어진다.

작년 4월 출시된 첫 5G폰인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도 출고가가 크게 내려갔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S10 5G 512GB 모델 출고가를 103만1800원에서 83만2700원으로 19만9100원 낮췄다. 512GB 모델이 100만원 이하로 출고가가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래 동모델 최초 출고가는 155만6500원으로, 17개월여 만에 절반가로 내려갔다.

통신사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까지 더하면 갤럭시S10 5G 가격은 25만원대로 내려간다. 현재 LG유플러스의 S10 5G 공시지원금은 최고요금제 기준 50만원, 유통망 추가지원금도 7만5000원이 지급된다.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7만5000원 요금제(5G 스탠다드)를 선택해도 최저 32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이처럼 작년 모델에 대한 출고가 인하가 잇따르는 것은 재고 소진 목적이 크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 부진이 있었던 데다, 하반기 들어 신규 5G폰 출시가 속속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노트20 시리즈에 이어 이달 18일 폴더블 라인업인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2’를 5G로 내놨다. LG전자는 내달 초 스위블폰 ‘LG윙’을 출시할 계획이다. 애플 역시 11월 중 아이폰12를 5G로 출시할 가능성이 크다.

통신사 관계자는 “신형폰 가격과 별로 차이가 나지 않으면 구형폰 재고가 더 많이 쌓일 수밖에 없다”며 “유통망의 남은 수량을 파악하고 제조사와 어느 정도 협의를 거쳐 출고가를 인하하게 된다”고 전했다.

갤럭시S10 5G의 경우 SK텔레콤과 KT는 기존 출고가를 변동 없이 유지했지만, LG유플러스가 먼저 100만원 밑으로 가격을 낮춘 만큼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이를 따라갈 가능성도 있다.

앞서 통신사들은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0’ ‘LG벨벳’에 대해서도 가격 조정에 나선 바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상위모델인 울트라 모델은 이달 초 출고가가 159만5000원에서 145만2000원으로 낮아졌다. KT는 LG벨벳 공시지원금을 기존 48만원에서 60만원으로, SK텔레콤도 50만원으로 상향했다. 출시된 지 불과 4~6개월이 된 5G 프리미엄폰에 이처럼 가격을 내리고 고액 지원금을 책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SKT “노후 안테나 플라스틱, 신형 통신장비…
  • LG전자, “1억원 롤러블TV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30만원대 후면 4개 카메라폰 ‘Q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