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0억원 투자 유치 막바지…유니콘 기업가치 인정받아
- 차량소유 시장 전반의 비용 혁신 노려
- 자회사 VCNC, 1000명 모집해 4분기 ‘타다 대리’ 시동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모빌리티 기업 쏘카(대표 박재욱)가 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다. 막바지 단계다. 16일 회사 측은 “500억원 규모로 투자를 유치 중”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쏘카가 투자유치 과정에서 1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유니콘 반열에 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 누적 투자금은 3000억원이 넘어간다. 유니콘 기업 평가는 모빌리티 기업 중에선 처음이다. 자회사 VCNC(대표 박재욱)의 승차공유서비스 타다 베이직이 좌초됐지만, 200조 규모의 차량 소유 시장의 공유 혁신을 꾀하는 쏘카의 향후 성장 가능성을 높게 봤다는 의미다.

쏘카는 이재웅 전 대표가 창업했다. 그는 차량소유 시장을 공유로 혁신하겠다고 여러 번 밝힌 바 있다. 기사, 세차, 정비, 주차, 보험 등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을 여러 명이 나눠 쓰면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게 이 전 대표의 생각이다.

최근 쏘카는 ▲회원 수 600만명 돌파 ▲현대자동차그룹과 업무협약 ▲하반기 개발자 공개 채용 등 다양한 소식을 알리며 잰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이 중 현대자동차그룹과 업무협약은 연내 차량 데이터 및 단말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을 위한 시범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쏘카가 운행하는 일부 차량에 현대자동차그룹의 통신 단말기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장착, 상호간 데이터를 교류할 예정이다. 쏘카는 운행 데이터 외 차량 정보를 얻게 되고, 현대자동차그룹은 이용자 데이터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자는 것에 의견이 일치했다.

같은 날 쏘카 자회사 VCNC는 타다의 대리운전 중개 사업 진출을 알렸다. 1000명의 대리운전 드라이버를 모집한다. 올해 4분기 ‘타다 대리’를 출시할 예정이다.

타다 대리는 타다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투명한 요금과 수수료 정책, 경유지 설정, 드라이버-고객 간의 상호 평가 시스템 등을 갖춰 시장 진입을 노린다. 기존 타다 앱에 ‘타다 대리’ 서비스 메뉴가 추가되는 형태다.

대리 드라이버들이 사용하는 전용 앱 ‘핸들모아’도 출시한다. 핸들모아 프로그램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유료 추가 서비스는 없다. 사전 모집에 참여하는 1000명 이후부터 핸들모아 앱을 통해 타다 대리 드라이버로 등록할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