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콕’ 트렌드로 IT·소형가전 부문 판매 성장…가전시장 큰 폭 하락 막아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으로 올해 상반기 글로벌 가전 시장은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집콕' 수요와 맞는 노트북 등의 정보기술(IT)제품과 소형가전 판매는 증가했다.

16일 시장조사업체 GfK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가전시장(북미·남아프리카 제외)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판매액 기준으로 5.8%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판매액은 3060억유로(약 430조원)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며 재택근무 및 홈엔터테인먼트 수요 증가로 IT가전 및 사무용 기기 부문은 성장했다.

데스크탑, 노트북, 모니터 등 IT 가전 및 사무용기기 부문은 전 세계적으로 올해 상반기 497억 유로(약 70조원)를 달성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6.7% 증가했다. 2017년 시장이 성장세로 전환한 이후 처음 두 자릿수 성장이다. 이중 노트북이 25.7%로 성장해 가장 크게 기여했다.

코로나19 유행 초반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 수요가 증가해 IT시장 성장을 이끌었다. 그 이후엔 전 세계 소비자가 ‘집콕’ 생활에 적응해나가면서 홈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게이밍 수요가 IT시장 성장을 이어받았다. 상반기 게이밍PC및 주변 장치(헤드셋·키보드·마우스 등)는 판매액 측면에서 32.2% 상승했다.

GfK 백소진 연구원은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으로의 전환은 어떤 마케팅 캠페인보다 훨씬 강력하게 가정 내 IT 장비 보급을 확대했고, 그 결과 집에서 IT장비를 갖추는 것은 스마트폰을 소유하는 것만큼 보편화됐다”고 말했다.

'홈쿡' 트렌드도 꾸준히 지속돼 소형가전 부문 판매 상승을 이끌었다. 믹서기, 밥솥 등 음식 준비를 위한 제품과 청소기 등 소형가전 부문은 전년 대비 금액 기준 8.6 % 성장했다.

반면 TV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이 포함된 대형가전은 올 상반기 630억유로(약 89조원)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8.6% 감소했다.

GfK는 “대형가전과 소형가전에서는 전반적으로 건강 및 웰빙 측면에서 부가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이 성장을 주도하고 있고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