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스트리트저널, 400억달러 유력…내주 마무리 전망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소프트뱅크와 엔비디아의 ARM 인수합병(M&A) 계약이 마무리 단계다. 이르면 다음 주 협상 타결이 유력하다.

12일(현지시각)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다르면 소프트뱅크와 엔비디아 ARM 매각 협상 결론이 임박했다.

WSJ은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최소 400억달러(약 47조4800억원)에 양측 의견이 근접했다”라고 전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2016년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ARM을 인수했다. 320억달러(약 37조9800억원)를 지출했다.

ARM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R) 등의 핵심인 코어를 설계한다. 모바일 분야에서 주로 쓴다. 퀄컴 ‘스냅드래곤’, 삼성전자 ‘엑시노스’ 등 ARM계열이라고 지칭하는 AP 모두 ARM 기술을 사용한다. 화웨이 ‘기린’도 마찬가지다.

미국 엔비디아는 그래픽처리장치(GPU) 강자다. GPU는 인공지능(AI)에 활용하며 주가가 치솟았다. 엔비디아가 ARM을 살 경우 모바일 시장에 파란이 일 전망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 LG전자, 미용기기 공략 확대…‘프라엘 아이…
  • TV가 1억원…LG전자 롤러블TV ‘LG시그…
  • “5G초현실 안무란 이런 것” 리아킴, 전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