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LED 투자 본격화…폴더블·마이크로OLED 등 차세대 제품도 개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중국 디스플레이 업계가 가속도를 낸다. 액정표시장치(LCD) 시장을 점령한 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투자에 나서더니, 차세대 제품으로도 눈을 돌리고 있다. 아직 초기 단계지만, 중국의 ‘디스플레이 굴기’가 심상치 않다.

중국 최대 패널 제조사 BOE는 지난주 온라인으로 개최된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0'에서 퀀텀닷(QD) OLED 시제품을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비공개 부스를 통해 선보인 바 있지만, 공식적인 자리에서 등장한 건 처음이다.

이번 행사에서 BOE가 발표한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와 유사한 형태로 구현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청색(B) OLED를 발광원으로 QD컬러필터를 활용해 구현한다.

해당 필터는 녹색(G)·적색(R) QD 물질을 박막트랜지스터(TFT) 위에 올려 만들어진다. 청색은 OLED 소재를 증착하므로, 필터 공간에는 투명 물질로 대체한다. 세 칸을 채우는 과정에서 잉크젯 프린팅 방식이 사용된다. 잉크젯 헤드(노즐)을 이용, 원하는 곳에 잉크를 도포하는 기술이다.

BOE는 QD OLED 시제품이 휘도 120니트(nit), 명암비 11만 대 1, 색재현성 100%(NTSC 기준) 등의 성능을 갖췄다고 밝혔다. 광원의 단위 면적당 밝기인 휘도가 낮지만, 명암비는 기존 패널 대비 높게 구현됐다.

다만 업계에서는 부정적인 시각을 바라보고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아직 정식 제품이 나온 것도 아니고, 온라인으로 행사가 개최되면서 실제 모습을 볼 수 없었다”며 “대부분 업체들이 QD 연구는 진행 중이다. 그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을 공개한 수준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QD 분야에서 가장 앞선 건 삼성디스플레이다. 오는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 투자를 예고했고, 충남 아산캠퍼스에 관련 생산라인 ‘Q1’을 마련 중이다. 최근 ‘QD 설비 반입식’을 열면서, 라인 구축이 정상 진행되고 있음을 알리기도 했다. 8.5세대 증착기를 시작으로 연이어 주요 장비를 투입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연내 셋업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단계별 시가동을 거쳐 제품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BOE는 이번 행사에서 QD 관련 제품을 선보이면서 추격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BOE는 올해 OLED 투자를 본격화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를 쫓고 있다. 정부 지원에 힘입어 B12(충칭)와 B15(푸저우) 라인은 신규 추가, B7(청두)과 B11(멘양) 라인은 보완하는 등 동시다발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BOE는 화웨이, LG전자 등에 모바일용 OLED를 납품하면서 품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애플 ‘아이폰12’ 삼성전자 ‘갤럭시S21’ 등 납품에 실패했지만,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고객사 확대를 노리고 있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제품에 탑재될 마이크로OLED 개선 작업도 이어가면서, 차세대 제품도 준비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사실상 독점 중인 접는(Foldable, 폴더블) 분야도 화웨이 등에 공급, 시장 진출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BOE가 OLED 시장에서 품질 및 수율이 많이 올라온 것으로 안다. 여전히 삼성디스플레이와 격차가 있지만, 유사한 제품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자존심 경쟁을 펼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LG전자, 노이즈캔슬링 참전…‘톤프리’ 신…
  • SKT “노후 안테나 플라스틱, 신형 통신장비…
  • LG전자, “1억원 롤러블TV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30만원대 후면 4개 카메라폰 ‘Q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