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수기능은 둘다 '평균 이상'…디자인 혹은 노이즈캔슬링 기능 취향 따라 선택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무선이어폰은 구매하려해도 종류가 적어 선택 폭이 상당히 좁았다. 올해는 저가형부터 고가형 제품까지 가격대별로 다양해졌을 뿐 아니라 디자인·성능 차별화를 담은 제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우후죽순 생겨나는 제품들 속엔 비싼데 제값을 못하는 사례도, 성능이 들쭉날쭉한 경우도 많다. 지난달 출시한 LG톤프리와 소니 WF-SP800N(이하 소니)는 무선이어폰이면 갖춰야 할 음질·음향, 배터리 시간, 방수 등에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모두 중상 수준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어느 제품을 사도 소비자들이 크게 실망할 점은 없다는 의미다. 가격대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톤프리는 19만9000원, 소니는 22만9000원이다.

그러나 두 제품은 각각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톤프리는 디자인, 소니는 노이즈캔슬링 기능이다. 이미 필수 조건들은 평균 이상 갖췄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취향에 따라 디자인이나 특정 성능이 구매 시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톤프리는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과 협업해 입체감 있는 음질은 상당히 좋은 편이다. ▲이머시브 ▲내추럴 ▲베이스 부스트 ▲트레블 부스트 등 음악 장르에 따라 4가지 사운드 모드(EQ)를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콩나물 모양 이어버드는 안정적인 착용감을 줬다. 재생시간 최대 6시간, 생활방수 등급 IPX4등급이다. 유선충전을 했을 때 10분간 살균해주는 기능이 케이스에 담겼다. 무선이어폰 제품 중 유일하다. 위생관리가 필수이긴 하지만 구매시 결정적 요인이라기보단 부가기능이다.

커널형 이어버드는 평소 소음을 적당히 막아줘 이동 중에 음악에 집중할 수 있다. 이어버드를 1~2초 가량 누르고 있으면 “주변음 허용 모드가 켜졌습니다”라는 안내음과 함께 바깥 소리 볼륨이 대폭 확장된다. 그러나 평소 이 기능을 많이 사용하진 않았다. 주변음이 너무 잘 들려 기능을 켜면 음악을 ‘감상’하긴 어려웠다.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하거나 지하철 정거장 정보를 들을 때 이어버드를 꾹 눌러 안내음이 나오고 기능이 실행될 때까지 기다리기보다 먼저 손이 이어버드를 귀에서 빼냈다.

오히려 카페 주문처럼 잠깐의 대화가 필요할 땐 소니 ‘퀵 어텐션’ 기능이 더 적절하다. 왼쪽 이어버드를 꾹 누르면 ‘띵’ 소리와 함께 주변소리가 들린다. 단 퀵 어텐션은 손가락을 대고 있는 동안만 진행된다. 원래 머리에 쓰는 형식인 헤드폰에서 가져왔다. 짧은 대화할 때 벗었다 썼다 하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함이다. 무선이어폰은 헤드폰만큼의 귀찮음은 없다. 그래도 귀에서 뺐다 꼈다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려면 안내음이 길게 흘러나오기보다 짧은 알림 정도가 적절하다.

소니 신제품 특징은 노이즈캔슬링이다. 여기에 격렬한 운동 시에도 귀에서 빠지지 않고 땀을 많이 흘려도 제품에 문제가 없도록 실용성을 강화했다. 이어버드에 부드러운 쿠션이 추가돼 귀에 더 고정된 효과를 준다. 방수·방진 IP55등급으로 비를 맞아도 걱정 없다.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적용한 상태로 최대 9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사실 소니는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탑재했다는 자체보다는 사용자가 걷거나 뛸 때, 정지해있을 때 알아서 소리를 제어해주는 ‘적응형 사운드제어’가 가장 큰 장점이다. 소니 노이즈캔슬링은 단순히 켜고 끄는 방식이 아닌 주변음과 조화를 20단계로 조절이 가능하다. ‘주변음 허용’모드와 다른 건 노이즈캔슬링 기능이 켜져 있는 상태에서 주변음을 조절한다.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서 출근길에 ‘오늘은 조용히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소니를 택했다. 같은 커널형 이어버드지만 여기에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켜면 훨씬 고요하다. 굳이 이어버드를 터치하며 제어하지 않아도 알아서 지하철로 이동할 땐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최대로 키워주고, 걷는 중엔 주변음 볼륨을 좀 더 키워줬다. 최근엔 사용자가 자주 가는 장소를 학습해 그 부근에 가면 원하는 사운드를 제공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대신 톤프리와 비교했을 때 케이스·이어버드 디자인은 아쉬웠다. 사실 디자인 면에선 톤프리가 압도적이다. 이어버드 모양도 디자인이 유사한 ‘에어팟 프로’ 효과 때문인지 더 익숙했다. 동그랗고 얇은 크기의 케이스는 케이스까지 씌우면 마카롱과 정말 꼭 닮았다. 액세서리까지 추가하면 ‘무선이어폰도 패션 아이템’이 될 수 있다. 반면 소니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린다. 이어버드와 케이스 모두 크기가 크고 둔탁한 느낌이 강하다. 훨씬 더 많은 기능을 담아 크기가 커진건 불가피한 선택인 듯 하다. 귀를 고정시켜주는 아크 서포터는 실용성을 더했지만 어색할 수 있다. 사용자 취향에 따라 빼고 껼 수 있다.

스마트폰과의 블루투스 연결은 두 제품 모두 케이스에서 이어버드를 꺼내면 스마트폰에 연결 의사를 묻는 창이 뜬다. 지메일 계정이 로그인 되어 있어 그런지 블루투스 설정 창에서 이미 개인 이름이 담긴 제품명이 나타났다. 다만 블루투스를 끊었다가 재연결할 땐 소니보다 톤프리가 편했다. 케이스 왼쪽 버튼을 2초간 누르는 물리적 연결 버튼이 있었지만 소니는 없었다.

톤프리 디자인에 소니 적응형 사운드시스템이 담긴 제품이 있다면 주저 없이 그 제품을 선택할 듯 하다. 그러나 현재는 둘 중 하나만 선택해야하는 상황이다. 각 제품이 장점을 살리고 아쉬운 점을 보완한 차기작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