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가 몰테일 플랫폼의 무재고 창업을 위한 ‘쉽투비(SHIPTOB)’ 서비스에 패션상품 도매관을 추가해 오픈한다고 31일 밝혔다.

몰테일 글로벌 풀필먼트 기반의 사업 확장 모델인 쉽투비는 상품 소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창업자 및 판매상품 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를 위한 서비스다. 타오바오, 티몰 등 중국 온라인 마켓의 상품을 다이렉트로 연결해 재고가 없는 상태에서도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쉽투비는 ‘구매대행’과 유사한 성격을 띤다. 사업자는 중국 내 중계하고 싶은 상품을 선택해 등록만 하면 된다. 소비자가 물품을 구매할 경우 사업자는 코리아센터의 쉽투비를 통해 중국 온라인 마켓의 물건을 전달한다.

이와 같은 형태의 사업이 가능한 것은 코리아센터가 중국 내 물류센터를 갖췄기 때문이다. 소비자가 구매한 상품은 중국 웨이하이 물류센터에서 검수 후 소비자에게 배송된다. 직구에서 생길 수 있는 ‘배송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쇼핑몰 사업자는 선매입 비용, 물류창고, 재고 걱정 없이 판매에만 집중하면 된다. 또 코리아센터는 셀러들의 경쟁력 강화 제고를 위해 중국 패션 도매업체와 제휴해 ‘쉽투비 패션상품 도매관’을 추가해 오픈했다. 지난 3월 중순에 오픈한 쉽투비 서비스는 현재 2000여곳의 온라인쇼핑몰이 사용 중이다.

쉽투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메이크샵, 마이소호, 쿠팡, G마켓, 11번가, 옥션 등 다양한 판매 채널과 연동해 상품 동시 등록 및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원한다. 앞으로도 판매 채널과 마켓 연동을 꾸준히 늘려나갈 나갈 계획이다.

코리아센터 관계자는 “쉽투비는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온라인으로 소싱을 지원해 재고 부담 없이 손쉬운 온라인 쇼핑몰 창업과 사업확장을 도와주는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많은 셀러들이 보다 저렴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