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상조난 사고서 갤럭시S10 구조 결정적 역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10’덕에 목숨을 건진 호주 부부가 화제다.

3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는 ‘보트 전복 사고 당한 부부, 바다에서 갤럭시S10으로 보낸 SOS로 극적 구조’라는 글이 올라왔다.

호주 사는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의 사연을 담았다. 이들은 7월13일 보트 여행 중 해안에서 약 38킬로미터(km) 떨어진 곳에서 사고를 당했다. 파도에 휩쓸려 물에 빠졌다. 구명조끼도 비컨도 없었다. 부표에 의지해 2시간을 버텼다.

주머니 속 스마트폰이 생각난 것은 이 때. 사용하던 스마트폰은 갤럭시S10이다. 갤럭시S10은 방수방진 IP68 등급이다. 수심 1.5미터(m)에서 30분을 버틸 수 있다.

제시카는 문자메시지로 해상 구조대에 연락했다. 위성항법장치(GPS)를 켜 위치를 공유했다. 플래시 기능을 조명으로 활용했다. 해상 구조대는 이들을 안전히 구조했다. 이들이 표류하던 바다는 상어가 출몰하는 지역이었다.

이 사연은 이들이 지난 17일 삼성전자 호주법인에 감사 메일을 보내 알려졌다. 지역 신문에 실리기도 했다.

한편 제시카는 아직도 갤럭시S10을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호주법인 정보기술 및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IM)부문장 차경환 상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