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상생결제시스템 3673억원 집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차 협력사 챙기기를 강화한다. 상생 활동 수혜가 생태계 전반에 퍼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상생결제시스템’으로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지급한 금액이 5년 만에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상생결제시스템은 지난 2015년 도입했다.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이 2차 협력사에 전달하는 것을 살피기 위해서다. LG전자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한 협력사에 평가 가점을 제공한다.

LG전자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한 결제액은 2015년 352억원에서 2019년 3673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 기준 2075억원을 집행했다.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1차 협력사는 물론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상생협력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사 무이자 자금 지원 규모를 작년 400억원에서 올해 550억원으로 늘렸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
  • “생일 축하합니다” KT 멤버십에서 쿠폰 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