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연세대학교 간호대학·연세의료원,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 비알프레임과 함께 노인 우울증, 치매와 같은 정신질환을 미리 예방하고 케어하는 맞춤형 돌봄 서비스 실증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MS는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지난 2017년부터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반의 정신질환 헬스케어의 연구개발(R&D)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여러 디바이스를 활용해 복합적인 생체데이터와 패턴을 파악, 정신건강문제를 예측하고 관련된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이 적극 활용된다.

MS의 AI 기반 모션 인식 장치인 ‘애저 키넥트’와 ‘삼성 갤럭시 워치’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 AI 스피커 등을 통합적으로 활용해 케어 서비스 실증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노인 실증 대상자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착용하고 거주지 내 AI 스피커를 설치하면 된다. 각 디바이스에서 수집된 각종 동작 정보(누움, 일어섬, 앉음, 식사, 수면 등), 거주지 체류 시간, 손님 방문 여부 등 데이터를 바탕으로 AI 스피커를 통해 정신건강문제 예방을 위한 케어 가이드가 자동으로 음성/영상 지원되도록 개발하겠다는 목표다.

연세대학교 간호대학 김희정 교수는 “질환예측 모형 개발시에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제공과 함께 연구원들이 노인분들을 1:1 대면을 통해 맞춤형 설명과 추후 관리를 제공하는 온오프믹스 형태의 케어를 제공함으로써 예측모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며 “이번 실증사업에서는 연세의료원 노년내과 참여를 통해 인지측정 및 케어 가이드를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데 목적을 둔다”고 말했다.

김현전 한국MS 공공 사업부문 전무는 “클라우드 및 AI 기술을 활용해 위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노인분들을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대처할 수 있는 사업을 함께할 수 있어 뜻깊다”며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IT 기업으로서 기술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 데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