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롤러블 OLED TV 패널 개발 공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디스플레이가 ’올해의 발명왕‘을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 정호영)는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기구설계 2팀 김인주 팀장<사진>이 올해의 발명왕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발명의 날은 특허청이 주최하고 발명진흥회가 주관한다. 올해의 발명왕은 발명과 과학기술 개발을 통해 산업발전과 국가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한 1명에게 수여한다.

김 팀장은 세계 최초 돌돌마는(rollable, 롤러블) OLED TV 개발을 주도했다. TV를 둥글게 말기 위한 모든 부품을 새롭게 만들었다. 총 54건의 특허권을 확보하고 33건의 해외출원을 냈다. 다양한 국산장비, 소재, 부품을 사용해 70%대 국산화율을 달성했다.

그는 “롤러블 OLED TV는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팀장은 1999년 LG에 입사했다. 21년 동안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에 매진했다. ▲2008년 슬림&내로우 모듈 기술 ▲2013년 사이드 실링 기술로 ’LG연구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
  •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