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휴대폰 유통망도 ‘언택트(비대면)’ 변화를 맞을까? 코로나19로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는 가운데, SK텔레콤이 무인매장 실험에 나선다.

1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연내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 휴대폰 개통부터 단말 수령까지 가능한 무인매장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이 무인매장에 입장한 고객은 입구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을 거치게 된다. 생체인식을 통해 SK텔레콤 가입자 여부를 확인한다. 셀프 키오스크에서는 서류처리를, 자판기에서는 단말을 개통하고 수령할 수 있다.

또한, 화상상담센터 기능을 통해 상담사와 영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주요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언택트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새로운 형식의 유통채널 구축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KT와 LG유플러스도 무인매장을 추진하고 있다. KT는 대도시 직영매장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간편하게 요금수납부터 번호이동, 서비스 가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언택트존 운영매장도 300개점에서 추가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무인 키오스크를 하반기 내 직영매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