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IPTV 가입자 증가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IPTV 3사의 시장점유율이 전체 유료방송 절반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종합유선방송(이하 SO), 위성방송,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이하 IPTV)의 2019년 하반기 가입자 수 조사ㆍ검증 및 시장점유율 산정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 하반기 기준,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3360만1484명(6개월 평균)으로 집계됐다. 상반기에 비해 57만명이 증가했다.

사업자별로 살펴보면 KT 737만7514명(점유율 21.96%), SK브로드밴드 509만0864명(15.15%), LG유플러스 436만4601명(12.99%), LG헬로비전 400만4190명(11.92%), KT스카이라이프 321만975명(9.56%) 순으로 집계됐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수는 1059만명으로 상반기에 비해 25만명 늘어났다. 합산점유율은 31.52%로 여전히 전체 시장 3분의 1에 미치지 못했다.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을 합산한 가입자 수는 837만명으로 24.91%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이번 2019년 하반기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의 합산규제 일몰 전후 시장점유율을 비교해보면 사업자별 증가폭은 이전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주요 사업자의 시장점유율을 분석한 결과 KT는 2017년 상반기 19.92%에서 2019년 하반기 21.96%로 확대됐고 같은 기간 SK브로드밴드는 13.38%에서 15.15%, LG유플러스는 10.42%에서 12.99%로 확대됐다. IPTV 3사는 해당기간 2%포인트 남짓한 점유율 상승을 이끌어냈다.

반면, LG헬로비전은 12.97%에서 11.92%, KT스카이라이프는 10.53%에서 9.56%로 축소됐다.

또한, 매체별 6개월간 평균 가입자 수는 IPTV 1683만명(50.10%)으로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50%를 넘겼다. 이어 SO 1355만명(40.35%), 위성방송 321만명(9.56%)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가입자 수 산정 시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 가입자 15.4만명 및 공동수신설비 유지보수 계약자 35.8만명은 가입자 수로 포함하지 않았다. 또한, KT와 KT스카이라이프의 방송서비스가 단일 셋톱박스를 통해 제공되는 OTS(올레TV스카이라이프)상품의 가입자 161만명은 중복 산정을 방지하기 위해 KT 78.7만명, KT스카이라이프 82.8만명으로 나누어 산정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삼성전자, 사운드바 Q시리즈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8월5일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