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 KBS와 인공지능·클라우드 디지털 사업협력

2020.05.11 10:07:46 / 김소영 sorun@ddaily.co.kr

관련기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교보생명과 비대면 채널 확대 나선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NH투자증권 일하는 문화 혁신 지원
기업 시장 노린다…카카오엔터프라이즈 출범

[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지난 8일 KBS와 AI기술을 활용한 미디어 인프라 및 재난방송 시스템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협약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최진민 부사장, 고우찬 부사장, 함승완 전무와 KBS 이창형 기술본부장, 박종원 제작기술센터장, 이종수 기술관리국장 등이 참여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방송 콘텐츠 인프라와 국민 안전을 위한 재난방송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먼저 연내 KBS 재난 방송에 자동으로 스크립트를 읽어주는 ‘AI 아나운서’를 선보인다. 재난방송은 심야, 공휴일에도 재난 발생 시 방송이 가능한 인력과 리소스가 필요하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사로 기상청에서 재난 정보를 받아 속보로 내보내는 시스템을 운영 중인 가운데,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AI 기술을 활용해 빠르고 효율적인 재난 방송 시스템 구축을 돕는다.

자연어처리기술을 적용해 더 빠르고 정교하게 스크립트를 만들 수 있게 하고, 이후TTS(text to speech) 음성 합성 기술을 활용, 스크립트를 KBS 아나운서 목소리로 자동 변환해 방송을 송출하는 방식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소량의 녹음 데이터로도 음성 합성을 빠르게 할 수 있는 ‘딥보이스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음성 합성의 속도 문제를 해결하고 재난 방송에 빠른 대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