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베리타스는 올해 전 세계 기업이 저장하고 있는 다크 데이터로 580만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가 배출될 것이라는 환경 비용 분석 결과를 11일 밝혔다.

다크 데이터는 저장하고 있으나 내용 또는 가치가 확인되지 않은 데이터를 의미한다. 트렌드마이크로 조사에 따르면 기업이 저장하고 있는 데이터의 52%가 다크 데이터인 것으로 파악됐다.

시장조사분석기관은 전 세계적으로 저장되는 데이터양이 2018년 33제타바이트(ZB)에서 2025년 175ZB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이 데이터 관리 방안을 바꾸지 않을 경우 다크 데이터는 5년 이내 현재 대비 4배 이상 급증한다는 것이 트렌드마이크로의 설렴이다.

조원영 베리타스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탄소 배출량 감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다크 데이터는 고려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다크 데이터가 80여개 국가가 각각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보다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데이터 문제 해결에 정보기술(IT) 산업이 앞장서야 한다”며 “전 세계 기업과 개인이 지구를 위한 올바른 데이터 관리 방법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삼성전자, 사운드바 Q시리즈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8월5일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