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오라클은 29일 줌비디오커뮤니케이션즈의 화상회의 솔루션 ‘줌(Zoom)’의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도입 사례를 공개했다.

에릭 유안 줌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줌이 기록적인 성장을 경험함에 따라 서비스 가용성 확장이 필요해져 오라클 클라우드를 선택하게 됐다”며 “오라클 클라우드의 최대 장점인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뛰어난 성능, 탁월한 비즈니스 지원 역량이 줌의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줌은 코로나19 이후 일일 화상회의 참가자 수가 3억명 수준에 달하는 등 서비스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줌은 오라클 클라우드 도입 후 수십만명에 달하는 줌 회상 회의 동시 접속자를 성공적으로 지원할 수 있었다. 클라우드 구축이 완료되면 해당 솔루션을 통해 지원 가능한 화상회의 참가자 수가 수백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프라 카츠 오라클 CEO는 “영상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이 일과 삶에서 필요소로 자리매김한 오늘날 줌은 관련 업계를 혁신하고 있는 대표 기업”이라며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업체이자 고객으로서 줌과 함께 전 세계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연결하는 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 “안방에서 연극볼래” LGU+, 대학로라이브…
  • LG전자, 미용기기 공략 확대…‘프라엘 아이…
  • TV가 1억원…LG전자 롤러블TV ‘LG시그…
  • “5G초현실 안무란 이런 것” 리아킴, 전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