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아마존이 사태 해결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코로나19 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인 기업을 돕기 위한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AWS는 해당 프로그램은 전염병 발생을 완화하기 위한 진단연구, 혁신 및 개발에 초기 2000만달러(한화로 약 255억원)의 투자를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연구팀이 클라우드를 활용해 과제를 해결하는 것을 돕는 AWS 크레딧 및 기술지원 형태로 제공된다. AWS를 사용하는 공인 연구기관 및 민간단체에 개방된다. 당일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진료소나 가정에서 수행할 수 있는 현장진단 테스트 개발을 위한 연구 중심 워크로드를 지원할 예정이다.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 기술 자문단이자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 헬스 기술 자문그룹의 일원인 스티브 데이비스는 “코로마19 팬더믹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점점 더 많은 민간부문 혁신이 요구된다”며 “연구, 디지털 역량, 그리고 신제품들을 전 세계 고객과 연결시키는 플랫폼은 흥미로운 모험”이라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