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1억800만 화소 및 스페이스줌 기능을 갖춘 갤럭시S20울트라 모델의 분해과정이 공개됐다. 최고 사양의 카메라를 갖춘 배경엔 센서 크기 및 삼성전자 자체 기술이 영향을 미쳤다. 


IT기기 분해전문 사이트 아이픽스잇(iFixit)은 4일(현지시각) 삼성전자 갤럭시S20울트라 제품 분해 결과를 발표했다. 아이픽스잇은 주로 IT 제품의 수리 가능성 및 부품 파악을 위해 제품 분해 후 공개하고 있다. 삼성 갤럭시S20울트라는 6.9인치 쿼드 고화질(HD)+ 다이내믹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865프로세서, 128기가바이트 플래시 스토리지, 5000밀리암페어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아이픽스잇에 따르면 갤럭시S20울트라는 배터리가 좀더 많은 공간을 차지한다는 것 빼곤 메인보드가 갤럭시노트10플러스 5세대(5G)와 비슷하다. 그러나 카메라센서는 크기부터 남달랐다. 1억8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센서는 아이폰11프로의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센서 크기의 약 2배였다.

[사진=아이픽스잇]

아이픽스잇은 “하지만 더 큰 센서와 많은 픽셀이 항상 더 좋은 사진을 찍는건 아니다”라며 “9.5 x 7.3밀리미터 직사각형(센서)에 채워진 1억800만 화소는 아주 작은 화소를 만들어 빛이 적은 환경에선 노이즈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은 9개 인접 픽셀을 하나의 큰 픽셀(3x3)처럼 동작하도록 만드는 노나셀 기술을 적용해 조도가 낮은 상태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아이픽스잇은 제품 부품 중 스페이스줌이 탑재된 카메라 모듈에 주목했다. 스페이스줌은 광학 줌을 최대 10배까지 확대한 기술이다. 통상 줌 기능이 높아질수록 카메라 두께가 두꺼워지기 마련인데, 갤럭시S20울트라는 8.8밀리미터 두께에 줌 렌즈를 담았다. 카메라 이미지를 센서에 직접 집중하지 않고 프리즘을 이용해 빛을 90도 각도로 옆에서 반사하는 방식을 가져왔다.

모듈 상단에는 잠망경과 같은 형태로 구멍이 하나 뚫려있고 이를 분해하면 빛을 반사하는 거울과 경통, 이미지센서를 확인할 수 있다. 프리즘을 들어내면 구리코일과 자석, 그리고 받침대 위에 작고 하얀 베어링이 있다. 이는 사진 찍을 때 손떨림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5000밀리암페어 배터리는 워낙 단단하게 부착돼있어 분해하기 어려웠다고 아이픽스잇은 전했다. 이어 갤럭시S20울트라 수리 용이성은 10점 만점에 3점을 줬다. 그만큼 단말기를 분해하고 조립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