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C블소 프론티어 월드 서버, 자동사냥 등 콘텐츠 적용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지난 26일부터 간판 PC온라인게임 중 하나인 ‘블레이드&소울(블소)’에 신규 독립 서버인 프론티어 월드를 가동했다.

언리얼엔진4를 기반으로 완성도 높은 그래픽을 구현했다는 게 회사 설명으로 상당 기간 기존 블소 이용자들의 기대를 모아온 신규 서버 오픈이다.

블소 프론티어 월드는 기존 라이브 월드 서버와 다른 특징들이 눈에 띈다. 뚜껑을 열자 시장 반응이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용자들이 ‘모바일게임 같다’는 평가를 심심치 않게 내놓고 있다.

일단 PC온라인게임에 흔치 않은 자동사냥이 적용됐다. 격투 게임과 같던 손맛을 제공하던 합격기, 연계기, 저항기 등의 블소 스킬도 간단하게 개편됐다. 화중 사형 등 주요 등장인물의 퀘스트도 상당수 사라졌다는 게 이용자들 반응이다. 전체적으로 게임이 간소화됐다는 평가가 주류를 이룬다.

블소 프론티어 월드에선 스킬 사용을 위한 내력 수급이 쉽지 않다. 주로 회복약(포션)으로 채울 수 있다. 필드에선 상대방 처치(PK)가 가능하다. 보통의 역할수행게임(RPG)에서 볼 수 있는 장비 강화 시스템도 볼 수 있다. 강화 재료는 구매도 가능하다.

이처럼 블소 프론티어 월드에선 최근 모바일게임과 비슷한 콘텐츠 설계를 엿볼 수 있다. 자동사냥을 돌려놓고 유료 구매를 통한 장비 강화 등으로 편하게 게임을 진행하는 것을 원하는 이용자들이 반길만한 업데이트다. 기존 PC블소의 개선판을 원했던 이용자들은 아쉬운 반응이 나올 수 있다.

엔씨는 지난해 내놓은 리니지2M의 콘텐츠와 과금 설계로 비판의 도마에 오른 바 있다. 그러나 회사 측 판단이 결과적으로 옳았다는 것을 입증했다. 매출 성과로 리니지M을 뛰어넘은 것이다.

리니지M에 이은 리니지2M의 대형 흥행을 감안하면 국내에선 얼마가 됐든 유료 결제해서라도 남들과의 경쟁에서 앞서나가거나 자신의 강한 캐릭터를 과시하고 편하게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이용자층이 상당하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블소 프론티어 월드 서버 설계를 십분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프론티워 월드 서버를 가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다. 서버 개수 기준으론 라이브 월드 4개, 프론티어 월드가 2개다. 라이브와 프론티어 월드 투트랙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이용자들의 반응이 좋다면 프론티어 월드 서버를 늘릴 수 있다. 서비스 중간 의견을 수렴해 콘텐츠 방향성이 소폭 바뀔 가능성도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