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3월부터 국가주요시스템 ‘SW안전 컨설팅’

2020.02.28 12:00:0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다음 달부터 국민 안전과 밀접한 분야의 시스템 5개를 대상으로 ‘2020년 국가주요시스템 소프트웨어 안전 진단‧컨설팅(이하 소프트웨어 안전컨설팅)’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국가 주요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안전은 국민 안전과 직결돼 그 중요성이 큰 만큼 과기정통부는 2015년부터 국가 또는 공공기관의 소프트웨어 안전 관리 현황에 대한 심층 진단‧컨설팅을 추진해 왔다. 그동안 철도, 항공, 에너지 등 47개 시스템의 3만7000여개 소프트웨어 결함을 발견해 안전성 향상에 도움을 준 바 있다.

올해는 지난 1월13일부터 약 1개월간 진행된 공모를 거쳐, 컨설팅을 희망한 최종 5개 기관 ▲한국수자원공사 ▲대전도시철도공사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경기도교통정보센터 ▲한국감정원 시스템이 선정됐다. 3월부터 12월초까지 순차적으로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선정된 시스템은 안전 중요도, 장애 파급도, 컨설팅 시급성, 기관의 개선 의지 등을 종합 판단해 결정됐으며, 해당 시스템에 위험이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소프트웨어 안전은 해킹, 사이버 공격 같은 외부 침입 없이, 소프트웨어 내부의 오작동과 안전기능 미비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충분히 대비된 상태를 말한다. 이를 중점적으로 진단‧컨설팅해 그간 해킹 등 외부 침입에 대한 대비 위주로 이뤄져온 시스템 관리와는 다른 관점에서 분석한다. 소프트웨어 안전 컨설팅은 7~9명의 전문가가 시스템마다 약 2개월간 소프트웨어 결함이나 위해 요인 등을 진단하고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전환 시대를 맞아 사회 전반에서 소프트웨어에 대한 의존이 높아짐에 따라, 소프트웨어 안전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국회에 제출된 소프트웨어진흥법 개정안에 소프트웨어 안전에 관한 조항을 신설했으며, 소프트웨어 안전 확보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