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공개했다. 해당 제품은 글로벌 인증기관에 인정을 받았다.

27일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스마트폰용 OLED의 블루라이트 비중을 낮추고 소비전력을 절했다. 덕분에 글로벌 인증업체인 SGS로부터 ‘아이 케어’, UL로부터 ‘에너지 세이빙’ 디스플레이로 선정됐다.

SGS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의 최신 OLED의 블루라이트 비중은 6.5%다. 업계 최저 수준이다. 지난해 선보인 OLED보다 7.5% 감소했다.

UL은 소비전력도 15% 가량 줄었다고 설명했다. UL은 사진, 방송, 인터넷 콘텐츠 이용 시 각각의 소비전력을 평가했다. 신제품의 평균 소비전력이 1.5와트(W)에서 1.3W로 하락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 백지호 부사장은“5G 상용화로 4K, 8K와 같은 초고해상도 스트리밍 서비스가 요구되고, 개인별 모바일 기기 사용시간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화질, 디자인, 소비전력, 시력보호 등이 탁월한 OLED가 5G 시대를 선도할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DC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내 5G 비중이 올해 14%(1억9000만대)에서 오는 2024년 50%(7억500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SKT 깜짝방문’ 최태원 SK회장, 코로나…
  • 코로나19 이후 혈액수급 비상, SK ICT패밀리…
  • LGU+ ”웹드라마, 5G VR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