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성장세다. 스마트폰, TV 등에서 채택률이 높아지면서, 올해도 매출액 및 출하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18일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OLED 매출액은 385억3000만달러(약 45조6195억원)다. 2019년(327억8000만달러) 대비 17.5% 증가한 수치다. 올해 예상 출하량은 6억6200만대로, 전년(5억5900만대)보다 18.4% 늘어났다.

사용처별 출하량은 스마트폰 5억2700만대, TV 490만대, 스마트워치 1억1800만대로 예측된다. 지난해부터 본격 가세한 접는(Foldable, 폴더블) OLED의 2020년 예상 출하량은 600만대다.

유비리서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모바일용 OLED 수요 감소가 예상된다”면서도 “하반기에는 애플 아이폰의 OLED 채택이 늘어나며 구부리는(Flexible, 플렉서블) OLED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OLED TV 분야에서는 주목할 만한 제품은 48인치다. 지난 1월 개최된 ‘CES2020’에서 게이밍용TV로 소개된 48인치 OLED TV는 일본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계는 워치용 OLED 생산에 집중하고 있다. 스마트워치는 1~1.5인치 정도의 작은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지만, 리지드 OLED 가격은 10~15달러 수준으로 가격대가 높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SKT 깜짝방문’ 최태원 SK회장, 코로나…
  • 코로나19 이후 혈액수급 비상, SK ICT패밀리…
  • LGU+ ”웹드라마, 5G VR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