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10년 동안 100억달러 이상 규모로 진행되는 미국 국방부 제다이(JEDI, 합동방어인프라) 클라우드 프로젝트가 일시 중단됐다. 입찰 경쟁에서 떨어진 아마존(AWS)의 요구를 미국 연방법원이 수용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AWS은 미 국방부를 대상으로 제다이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했다. 이에 따라 최근 미 연방청구법원(CFC)은 패트리샤 캠벨-스미스 판사는 아마존이 제기한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였다.

다만 CFC는 AWS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오는 20일까지 4200만달러(한화로 약 497억원)의 공탁금을 낼 것을 명령했다. 가처분 신청이 잘못된 결정으로 판명될 경우 발생할 손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번 판결에 따라, 클라우드 시장 판도가 어떻게 바뀔지 주목된다. 지난해 10월 미 국방부는 클라우드 기반의 군사정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IT인프라 현대화 프로젝트의 최종 사업자로 마이크로소프트(MS)를 선정했다. MS는 AWS의 대항마로 떠오르며 클라우드 사업에 탄력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만약 AWS의 주장이 받아들여진다면 당분간 AWS의 독주가 공고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장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입찰 당시부터 제다이 프로젝트는 관련 업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공공분야의 초대형 클라우드 프로젝트이자 10년 간 100억달러 이상 규모로 진행되는 만큼, 클라우드 시장 주도권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이다.

최종 후보자로 오른 AWS와 MS이외에 초반부터 오라클과 IBM, 구글 등이 주요 사업자로 거론됐다. 특히 오라클과 IBM은 승자가 모든 것을 독식하는 제다이 프로젝트는 멀티 클라우드라는 시대의 흐름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단일 벤더를 선정하는 제안 요청서를 수정할 것을 권고했다. 더 나아가 오라클은 유력한 사업후보였던 AWS과 국방부 간 담합 의혹까지 제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해 7월 트럼프 대통령까지 가세해 관심을 자신이 직접 관련 내용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3개월 후 유력한 후보였던 AWS을 제치고 MS가 최종 선정되자 관련 업계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입김이 작동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당시 트럼프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를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그동안 자신에 대한 비판 기사를 내는 베조스 소유의 워싱턴포스트를 맹비난해왔다. 특히 아마존의 세금 징수와 관련해서도 공평하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도 지속해 왔다. 결국 이번 국방부 제다이 프로젝트에도 이같은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이에 지난해 11월 말 AWS는 공정한 경쟁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CFC에 제다이 사업 중단 가처분 신청을 냈다. 앤디 재시 AWS CEO는 지난해 12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자사 연례 컨퍼런스(AWS리인벤트 2019)의 미디어 브리핑 자리에서도 제다이 프로젝트 사업 선정의 부당함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번 프로젝트가 공정하지 않게 판단됐다는 정황이 있으며, 기능이나 성숙도 측면에서도 경쟁사 대비 수년 간 앞서 있다는 점을 봤을 때 상당히 정치적인 개입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직 대통령(트럼프)이 한 기업(아마존)과 그 기업의 지도자(제프 베조스)를 경멸한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가운데, 국방부를 포함해 그 어떤 정부기관이라도 보복에 대한 두려움 없이 결정을 내리기가 대단히 어려웠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가 안보와 직결된 기술 플랫폼을 현대화하는 중대한 프로젝트에 이같은 결정이 내려진 것은 민주주의 차원에서도 위험한 일”이라며 “이는 공정하고 정당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