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업비밀침해 손해배상 소송 승소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반도체 테스트 솔루션 업체 ISC가 자체 기술 보호에 나선다.

5일 ISC는 국내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영업비밀침해 손해배상 상고심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지난달 16일 해당 중소기업의 상고를 기각, ISC에 영업비밀침해 관련 배상 판결을 내렸다.

이번 재판은 ISC에서 퇴사한 일부 직원들이 동종 업체를 설립, 유사 복제품을 제조해 진행됐다. ISC 관계자는 “막대한 연구개발(R&D) 투자와 지속적인 기술혁신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로 성장한 ISC의 영업비밀을 침해하는 이들에게 경각심을 준 판결”이라고 설명했다.

ISC는 그동안 부적절하게 유출된 영업비밀 등이 후발 경쟁업체들로 흘러 들어간 정황과 증거들을 확보했다. 향후 민·형사 소송, 윤리적 책임 공론화 등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지적재산권 보호 차원이다.

한편 ISC는 반도체 사업 분야에서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핵심 소모성 부품을 대기업과 협업해 국산화한 업체다. 주력제품인 러버 테스트 소켓은 반도체 사업분야의 핵심 소모성 부품이다. 테스트 소켓 부문에서 2014년부터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
  • “생일 축하합니다” KT 멤버십에서 쿠폰 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