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사업본부, 연간 최대 매출·영업익 달성…MC사업본부, 연간 적자 1조원 돌파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019년 4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생활가전과 TV가 회사를 지탱하는 추세는 이어졌다. 2020년도 비슷할 전망이다. 스마트폰 부진은 바닥이 보이지 않는다. 자동차부품도 시간이 필요하다.

30일 LG전자는 2019년 4분기 실적발표와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LG전자는 2019년 4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6조612억원과 1018억원으로 집계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2.3% 전년동기대비 1.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87.0% 줄었지만 전년동기대비 34.5% 늘었다.

2019년 K-IFRS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2조3062억원과 2조4361억원이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1.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9.9% 감소했다. 매출액은 연간 최대다. 3년 연속 매출액 60조원 달성에 성공했다.

LG전자는 수년째 홈어플라이언스(H&A)사업본부와 홍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가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와 자동차솔루션(VS)사업본부는 적자다.

H&A사업본부는 연간 매출액 20조원을 처음 돌파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도 각각 역대 최고다. MC사업본부 적자는 2019년 4분기까지 19분기째다. MC사업본부 적자 규모가 전체 영업이익 성장 여부를 결정하는 모양새다. 작년 연간 적자는 1조99억원이다. 재작년 연간 적자는 7782억원이었다. 전년대비 작년 전사 영업이익 감소분과 유사하다. MC사업본부 매출은 2019년 4분기 기준 VS사업본부보다 아래로 떨어졌다.

생활가전 TV가 끌고 스마트폰이 발목을 잡는 그림은 올해도 유효하다.

LG전자 H&A사업본부 김이권 상무는 “중국업체는 당분간 위협이 되지 않는다. 올해도 전년 수준 안정적 수익성을 창출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라며 “렌탈은 작년 200만 계정을 상회했으며 올해 270만 계정 확보가 목표다. 한국 매출의 7% 정도 차지하며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라고 강조했다.

LG전자 HE사업본부 하진호 전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는 전년대비 30~50% 판매량 성장을 예상한다. 도쿄 올림픽은 올레드TV 우수성을 검증할 수 있는 기회”라며 “경쟁사 가격 공세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졌지만 프리미엄과 수익성 중심 전략 기조는 유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 신재석 팀장은 “구조개선작업을 지속했지만 경쟁 심화 등으로 손익 개선 효과가 상쇄했다. 올해는 턴어라운드를 위한 매출 모멘텀 형성이 목표다”라며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을 선점하고 제조사개발생산(ODM)을으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2021년에는 시장 지위를 회복하겠다”라고 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 김근태 전무는 “미중 무역분쟁과 완성차 업체 부진으로 턴어라운드가 늦어지고 있다. 올해 전체 턴어라운드는 쉽지 않다. 내년쯤 되면 지금보다 확연히 실적 개선을 조심스럽게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