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또 다시 ‘초협력’을 강조했다. 구글,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강자들이 이미 미래 정보통신기술(ICT)을 선점하기 위해 상호 협력에 나선 만큼, 이제 국내 기업도 각개전투보다 뭉쳐야 한다는 것이다.

박정호 대표는 17일 서울63컨벤션센터에서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2020년 새로운 시대는 방송통신 초협력을 요구하고 있다”며 “구글,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강자들은 인공지능(AI) 등 미래 ICT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서로 간 초협력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기업도 장점을 키우고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과감한 초협력을 해야 한다. 분절해 이 시대에 대응하면, 글로벌 선도 플레이어가 아닌 단순한 유저로 전락할 수 있다”며 “산업 간 경계를 넘어서는 초협력을 통해 무한 경쟁에서 살아남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국민소득 5만불 시대를 열자”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박정호 대표는 삼성전자, 카카오 등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박 대표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와 미팅을 진행하면서 AI 분야 초협력을 제안했고, 카카오와는 지분 교환을 맺는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박 대표는 “높은 단계에서 (삼성전자, 카카오 등과) 이야기하고 있다”며 “빅스비, 누구 등 각 기업이 가진 부분은 작기 때문에 이를 모은다면 규모가 생기고 수준 향상에 속도도 붙게 된다. AI 협력에 대해 삼성, 카카오 모두 동의하고 있으며 공동의 성과물을 잘 나눠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미디어에 대해서는 “방송통신 협력을 통해 글로벌 미디어 플랫폼이 될 수 있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성공적으로 출범했다. 웨이브는 초협력의 시작”이라며 “넷플릭스 회장도 웨이브에 대해 파워가 있다고 생각하고, 보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는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통해 고객에게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하 대표는 “미디어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해 모든 고객 접점에서 혁신과 고객경험을 가속화해 한 단계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자신했다.

한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한국방송협회 등 20개 방송통신 유관 협회‧기관과 개최한 올해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석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지상파‧종편‧보도채널, 통신3사, 케이블방송업계 등 방송통신인 1000여명이 참석했다.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창작 동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거제시 소년소녀 합창단의 식전 공연, 자이언트펭TV ‘펭수’ 축하 영상 등이 이어졌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디지털 미디어로 대전환의 역사를 열고 있다”며 “방송통신산업 경쟁력을 키우고,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해야 한다. 불합리한 규제를 없애고 신기술과 콘텐츠 개발에 힘껏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