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올해 전 세계 가전제품 매출액은 지난해(약 1300조원)보다 2.5% 상승한 약 1340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시장조사기업 GfK가 약 70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 한해 가전 제품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2~3% 상승하거나 유지될 전망이다. 품목별로는 통신가전 (3%↑), 대형가전 (2%↑), 소형가전 (8%↑)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분석된다. IT/사무용 기기와 영상 가전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가전제품 매출의 상당 부분은 통신가전이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GfK는 통신가전이 전체 가전 시장 매출의 43%를 차지하며 약 580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전 세계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시장 규모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형 가전의 매출은 전체 가전 시장의 18%에 해당하는 약 239조 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있다.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영상·음향 가전도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이며 약 186조 규모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밖에 가전시장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형 가전은 123조 원 규모로 추산됐다. 

GfK 가전 담당 전문가 파블린 라자로브는 “매년 제조사는 혁신적인 기능을 갖춘 신개념 가전을 선보이고 있고, 소비자도 편리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GfK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대비 2018년엔 편의성과 기능을 강화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19%↑), 게이밍 노트북 (15%↑), 무선 청소기 (23%↑), 로봇 청소기 (18%↑), 세탁건조기 (29%↑) 등의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