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Visa), 빅데이터 활용한 컨설팅 서비스 국내 확대 운영

2020.01.13 14:19:41 / 이상일 2401@ddaily.co.kr

비자 코리아 패트릭 윤 사장이 2020년 전략에 대해 발표중이다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비자(Visa)가 디지털 금융 가속화에 발맞춰 빅데이터를 활용한 컨설팅 서비스를 국내에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비자 코리아(Visa Korea)는 13일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외 결제 시장의 성장을 이끌 주력 사업 및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1초당 6만 5000건 이상의 거래 데이터를 처리하는 ‘비자넷(VisaNet)’에 축적된 정보를 보다 정교하게 분석, 가공하는 비자만의 역량과 경험을 토대로 세계 각지에 위치한 주요 파트너사들이 빅데이터 기반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단순 데이터 분석 솔루션 제공을 넘어, 비자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트너사들과 함께 맞춤형 데이터 분석 모델을 구축, 빠른 변화가 요구되는 디지털 시대의 상생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비자는 약 500명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와 컨설턴트로 구성된 ‘Visa Consulting and Analytics(VCA)’ 팀을 별도로 운영하며, 한국을 포함 아시아 태평양 지역 11개 국가에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국내 전문 인력도 작년부터 꾸준히 충원해왔다. 

비자는 올해부터 국내 카드사는 물론, 핀테크 업체, 인터넷 은행 그리고 온라인 가맹점 등을 대상으로 해당 컨설팅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또한 비자는 패트릭 윤 사장 취임 이후 활발하게 진행한 국내의 크고 작은 핀테크 업체들과의 협업 및 지원 활동을 바탕으로 신상품과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작년 하나카드와 처음 소개한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론칭 예정이다. 

더불어 올해 상반기 중 주요 파트너사들과 함께 비자의 P2P 해외 송금 서비스인 ‘비자 다이렉트(Visa Direct)’도 처음 출시한다. 지난 달 사무실 이전을 기점으로 국내 핀테크 업체들과의 보다 긴밀한 협업을 위해 ‘비자 이노베이션 스테이션(Visa Innovation Station)’도 막바지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고객 기반의 경험과 비자의 최신 솔루션을 활용, 실질적 비즈니스 혁신의 장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패트릭 윤 사장은 “비자 컨설팅 서비스는 전략적 빅데이터 활용이 절실한 시장에 해법을 제시하고,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데이터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디지털 결제 분야의 리더로서 비자가 나아갈 방향”이며, “다양한 국내 파트너사들이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