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C가 고부가·고기능 모빌리티 소재를 선보인다. 모빌리티는 SKC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과 주요 성장동력으로 삼은 분야다.

8일 SKC(대표 이완재) 7일(현지시각)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2020’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행사에서 SKC는 배터리 음극재 소재 동박, 경량화 소재 PCT(폴리사이클로헥실렌 디메틸렌 테레프탈레이트) 필름, 미래 디스플레이 소재 투명 폴리이미드(PI) 필름, 자동차 내장재용 친환경 폴리우레탄 등을 소개했다.

동박은 2차전지 음극 소재다. 배터리 고용량화와 경량화로 이어지는 모빌리티 핵심이다. 얇을수록 전지에 많은 음극 활물질을 채울 수 있어, 얇게 만드는 기술이 중요하다. SKC의 100% 투자사가 된 KCFT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마이크로미터(㎛) 동박을 생산한다.

차량 경량화 소재인 PCT 필름은 SKC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제품이다. 열과 습기, 알칼리에 강하고 절연 성능이 뛰어나 차량용·특수산업용·5세대(5G) 이동통신 케이블용 소재로 쓰인다.

투명 PI 필름은 미래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에 사용 가능하다. 유리처럼 표면이 딱딱하면서도, 깨지지 않고 잘 접히는 특성이 있다. 접는(Foldable, 폴더블), 돌돌 마는(Rollable, 롤러블) 디스플레이 등 소재로 유용하다. SKC는 올해부터 본격 생산에 나선다.

SKC 관계자는 “그동안 모빌리티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친환경 소재를 중심으로 한 딥체인지를 준비해왔다”면서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
  •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